• 2019.11.20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금융
[국정감사 2019] "KB생명·메리츠화재 불완전판매 증가폭 1위" 불명예
  • 전근홍 기자
  • 승인 2019.10.07 15:36:17
  • 댓글 0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재호 의원실

- 악사손해·더케이손해·농협생명·오렌지라이프 등 불완전판매 2년 연속 순증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KB생명과 메리츠화재가 불완전판매 증가폭이 가장 큰 보험사에 이름을 올리는 불명예를 얻었다.

불완전판매는 고객에게 보험의 중요사항, 위험도 등에 대한 설명을 제대로 하지 않거나 판매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로 계약 해지 또는 무효가 되는 경우를 뜻한다.

7일 정재호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생명보험사·손해보험사의 불완전판매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년 대비 불완전판매 건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생명보험회사는 KB생명(280건), 손해보험회사는 메리츠화재(730건)다.

보험사별로 보면 생보사의 경우 KB생명에 이어 ▲농협생명(112건) ▲삼성생명(77건) ▲처브라이프(23건) ▲ABL생명(21건) ▲DGB생명(20건) ▲오렌지라이프(17건) ▲카디프생명(1건) 등 총 8개 보험사의 불완전판매가 늘어났다.

손보사의 경우 메리츠화재에 이어 ▲현대해상(273건) ▲KB손해(141건) ▲롯데손해(135건) ▲흥국화재(95건) ▲농협손해(46건) ▲교보악사(23건) ▲더케이손해(19건) ▲카디프손해(3건) 등 총 9개 손해보험사의 불완전판매가 증가했다.

특히 메리츠화재, 악사손해, 더케이손해, 농협생명, 오렌지라이프 5개 보험사는 2017년에도 불완전판매가 증가해 2년 연속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재호 의원은 “사고가 생겼을 때 조금이나마 기대고자 하는 소비자의 마음이 일단 팔고보자는 보험영업 관행에 희생당하고 있다”며 “금융권에서 불완전판매를 양산한 책임이 있는 보험사들을 더 신중하게 관리·감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B생명과 메리츠화재 로고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국정감사 2019] 대우건설, 아파트 피해구제 접수 ‘최다’ icon[국정감사 2019] 윤관석 “서울시내 재개발·재건축 분양가 4년간 53% 올라” icon[국정감사 2019] 김철민 “미사용 KTX 마일리지 860억점, 서울­부산 72만번 왕복가능” icon[국정감사 2019] 제윤경 의원 “4대 서민금융 채무자 47% 고금리 추가대출” icon[국정감사 2019] 대우건설, 최근 5년간 주택 하자 분쟁 '최다' icon[국정감사 2019] "입주민이 임대주택 관리자 폭언-폭행" 5년간 3천건 육박 icon[국정감사 2019] 존리 구글코리아 대표 “망 사용료, 사업 기밀” icon[국정감사 2019] 우리‧하나은행 DLF사태…“사기 판매일 수도 있다” icon[국정감사 2019] 국회 정무위, '우리‧하나은행장'…'종합국감' 출석 '추진' icon[국정감사 2019] LH 전세임대주택 계약 신혼부부 10쌍 중 4쌍 "포기" icon[국정감사 2019]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방통위 17개월째 조사만” icon[국정감사 2019] “저가-고가요금제 데이터 제공량 차이 최대 115배” icon[국정감사 2019] 은성수 금융위원장 "보험사 자기손해사정 개선 필요" icon[국정감사 2019] 은행 DLF 판매계좌 급증…사모펀드 규제 완화 영향 icon[국정감사 2019] 산업부 3년 연속 부패방지 4등급 이하 '반부패' 미흡 기관 icon[국정감사 2019] 은성수 금융위원장 “DLF사태, 근본적 개선 필요” icon[국정감사 2019] 삼성생명, 암입원보험금 사태 수습 '뒷짐' icon[국정감사 2019] 한상혁 방통위원장, “허위조작 정보 대응방안 모색하겠다” icon[국정감사 2019] 김경협 “탈세의심 서울 부동산 2,000억원” icon[국정감사 2019] “국내대리인 지정 글로벌 기업 20% 불과” icon[국정감사 2019] ‘ESS 화재’ 국감서 질타…성윤모, “철저히 조사할 것” icon[국정감사 2019] 생보사, 연금수익률 마이너스…최저보증 2.5%이상 60% 상회 icon[국정감사 2019] “플래그십 스마트폰, 10개중 8개 100만원 이상” icon[국정감사 2019] 윤석헌 금감원장 “DLS·DLF사태 투자자보호 소홀했던 사안” icon[국정감사 2019] 한화생명, ‘치매보험’ 판매열중…대리청구 안내비율 ‘소홀’ icon[SR포커스] 금융위, LAT 1년 연기…연말 배당 어려워 질 듯 icon[SR경제&라이프] 위기의 생보업계, 운용자산이익 '제자리걸음' icon[국정감사 2019] 유동수 의원 "주금공,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보증 개선필요" icon[SR경제&라이프] 현대해상-코드42,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