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8.3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국정감사 2019] 은성수 금융위원장 "보험사 자기손해사정 개선 필요"
  • 전근홍 기자
  • 승인 2019.10.04 15:41:42
  • 댓글 0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재수 의원실

- 전재수 의원 "자기손해사정 금지하라는 공정위 권고 무시돼"

- 은성수 금융위원장 "합리적 지적, 개선책 찾을 것"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보험업계의 고질적 병폐인 이른바 '자기손해사정'에 대한 개선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4일 전재수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자회사 손해사정의 객관성 문제 제기에 대해 은성수 위원장은 “합리적인 지적이라며, 개선 방안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보험업법의 취지 달리 시행령에서 허용하고 있는 자회사 손해사정제도가 개정될지 주목된다.

전재수 의원은 이날 오전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기손해사정을 금지하는 보험업법 취지에 반하는 내용의 시행령으로 금융위원회가 법의 취지 무력화시키고 있다”며 “금융위원회의 외면 속에 보험생태계는 완전히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대형 보험사 7곳이 손해사정 자회사 12개를 운영하고 위탁률이 90%를 웃돌고 삼성생명은 99%를 위탁하고 있다”면서  “자기손해사정을 금지해야 한다는 공정거래위원회의 권고내용을 보험사들이 무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미국의 경우만 해도 전체 물량의 10~15%만 자기손해사정을 하지만 우리나라는 90% 이상을 자회사에 위탁한다"며 "모든 분쟁의 가장 핵심적 문제며, 입법 취지에 맞지 않는 시행령을 고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합리적 지적 이라며, 개선할 방안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대답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