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8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시사 정치
[SR정치]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대우조선해양 민노총 불법점거 규탄
  • 박현주 기자
  • 승인 2022.07.22 17:16:46
  • 댓글 0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우리공화당

- "국가와 국민 볼모로 하는 민노총 횡포 용납 못해"

[SRT(에스알 타임스) 박현주 기자] 우리공화당이 50일째 이어지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의 불법점거 사태를 강력히 규탄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22일 입장문을 통해 “민노총 금속노조 하청지회의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불법점거 사태가 50일째 이어지면서 회사의 손실이 7,000억원이 넘어섰고 지역사회를 비롯한 국민들의 피해가 상상을 초월하고 있다”면서 “언제까지 민노총의 불법점거, 극단적 투쟁으로 국가와 국민이 피해를 봐야 하는가"라며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이어 “대우조선 생산현장을 마비시키고 대우조선과 협력업체 종사자 등 10만명의 생계를 위협하는 불법점거는 이시대에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불법행위”라면서 “국가와 국민을 볼모로 하는 민노총의 횡포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조 대표는 현 윤석열 정권의 안일한 대응에 대해서도 쓴 소리를 냈다. 조 대표는 “민노총의 불법점거가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음에도 한동안 윤석열 정권은 뒷짐지는 모습만 보여주다가 뒤늦게 장관을 보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노총의 불법파업에 대해 윤석열 정권이 해결의지가 있는지 참 의심스럽다"며 "정부가 있고 법과 원칙이 있음을 증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조 대표는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민노총의 불법행위, 불법점거 행위는 결코 국민의 동의를 받을 수 없다"며 "불법행위를 일삼는 민노총은 해체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현주 기자  gozldgo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정치] 태영호 국회의원,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 '비공개 문서' 모두 공개하라 icon[SR정치] 김성원 의원, 헌정대상 6년 연속 수상 icon[SR정치] 국회 사무총장, 제398회 임시회 7월 1일 공고 icon[SR정치] 이원욱 국회의원, 박지현 합성사진에 "괴물 되진 말자" icon[SR정치] 조원진 대표, 윤리위 심의 연기에 "이준석 폭탄 돌리기 멈춰라" icon[SR정치] 송언석 국회의원, 수능 응시료·대입 전형료 '세액 공제' 추진 icon[SR정치] 용산 대통령실 '국민청원' 폐지…'국민제안' 코너 신설 icon[SR정치] 임이자 의원, '산업전환시 고용안정 지원 법률안' 대표발의 icon[SR정치] 태영호 의원, 에스토니아 주한대사 면담 icon[SR정치] 국민의힘 중앙윤리위, 이준석 '성 상납 의혹' 22일 심의 icon[SR정치]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농지법 위반' 의혹…박성중 국회의원, 사퇴 촉구 icon[SR정치] 박형수 국회의원, "국회 패싱 방지법은 정부 완박 법안" icon[SR정치] 이수진 국회의원, 이준석 성상납 의혹 징계위 엄정성 요구 icon[SR정치]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 용산 집무실 명칭 오늘 결정 icon[SR정치] 전장연 출근길 시위 재개…지하철 4호선 이용객 '발만 동동' icon[SR정치]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국민의힘 압승'…김은혜, 김동연에 역전패 icon[SR정치] 여야, 후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 타결 icon[SR정치] LH 임직원 '기강 해이' 논란…한덕수 국무총리 "합당한 문책하겠다" icon[SR정치] 한무경 국회의원, 무역수지 적자 역대 최대치…무역보험 사고도 32% 급증  icon[SR정치] 이종배 국회의원, '공공임대주택 안전사고' 최근 5년간 2배 증가해 icon[SR정치] '만 5살 입학' 논란 박순애 부총리 오늘 사퇴할 듯 icon[SR정치] '친이준석계'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직 사퇴  icon[SR정치] 여, 사무총장·부총장 줄줄이 사퇴…비대위 전환 앞두고 이준석 체제 붕괴 icon[SR정치] 중부지방 폭우에 윤석열 대통령 자택도 침수 icon[SR정치] 이재용·신동빈 특별사면…이명박·김경수 제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