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6.4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추락하는 '보험주'…“반등 요인 없어”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03.29 12:48:15
  • 댓글 0
ⓒpixabay이미지

- 내수시장 포화 속 실적 하락 영향

- "의미있는 실적 향상 어렵단 판단"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코로나19(우한바이러스) 여파로 보험사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저금리와 고령화·저출산 등으로 포화상태인 내수시장에서 대면영업 위축에 따른 부정적 실적전망치를 주식시장이 선반영하고 있는 것이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7일 삼성생명의 주가는 4만2,600원으로 마감했다.

삼성생명 주가는 지난 12일 4만7,650원으로 5만 원 선이 무너진 이후 19일에는 3만1,900원으로 올해 최저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연초 7만3,100원에 비하면 50% 이상 하락한 셈이다.

시가 총액도 하락세다. 2010년 5월 상장 당시 23조원이던 시가총액은 지난 27일 기준 8조5,200억 원으로 반토막 넘게 떨어졌다. 시가총액 순위도 4위에서 26위까지 밀려났다.

한화생명도 사정이 녹록치 않다. 지난 18일 한화생명 주가는 종가 기준 970원으로 1,000원 아래로 떨어진 뒤 23일은 전날 대비 6.58% 떨어져 895원으로 마감했다. 연초 2,990원 대비 50% 이상 주가가 빠졌다.

손해보험 업계도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으면서 주가가 수직으로 하강했다. 삼성화재 주가는 연초 23만8,500원에서 지난 19일 종가 기준 12만6,000원으로 절반 수준으로 하락했다. 현대해상도 연초 2만9,500원에서 시작한 주가가 지난 19일 1만7,700원에 마감하기도 했다.

이 같은 보험사 주가 하락에는 투자심리 위축이 원인으로 꼽힌다. 저금리·저성장·저출산으로 보험업 자체의 발전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는 것이다. 특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면영업이 위축된 상황에서 어두운 실적 전망에 대한 시장의 동요로 판단하는 분석도 나온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손해율 상승과 저금리 여파가 지난해 실적에 고스란히 드러난 보험사도 있었다”며 “코로나19로 기준금리가 내려간 상황에서 주가 하락을 방어할 가시적인 요인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자본 확충에 부담을 주던 새 회계기준(IFRS17)이 2023년으로 미뤄진 건 호재지만, 저금리에 따른 자본 조달 부담은 여전하다”면서 “코로나19 여파로 기업자금 조달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보험사의 자본확충 계획에 차질이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국 보험사 주가하락은 일시적인 것보다 경영여건에 따른 구조적 요인인데 시장에선 향후 의미 있는 수준의 실적 회복이 어렵다고 보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포커스] 자사주 매입 열올리는 보험사 CEO…‘주가부양’ 전략적 행보 icon[지자체의 SR] 김병욱 의원 “반려인들의 의료비 부담 경감” 역점 icon[SR주간브리핑]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연임'...삼성·LG '셧다운'에 실적 먹구름 icon[SR교육] 토픽코리아, 온라인 한국어교원3급 과정 등 기업교육으로 한방에 icon[SR경제&라이프] 한화생명, 코로나19 피해 고객 특별지원 확대 icon[지자체의 SR] 한국노총, 민주노총 조합원 ‘김현정 후보 지지선언’ icon[지자체의 SR] 양주시, 야생멧돼지 본격적인 활동기 "ASF 대응 확대 운영" icon[SR소비자이슈] 한화손보, 고아된 초등학생에 수천만원 소송…뒤늦게 취하 '물의' icon[SR경제&라이프]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연임 확정…결국 행정소송 ‘수순’ icon[SR경제&라이프] 캐롯손보, 퍼마일차보험 '유튜브 60만뷰' 돌파 icon[SR경제&라이프] 삼성생명, ‘5인 미만 사업장’ 단체보험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오는 9일 한은 금통위 개최…유동성 공급 추가 카드는 icon[SR경제&라이프] 현대해상 ‘내가지키는내건강보험’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현대해상, ‘언택트’ 신입사원 채용면접 실시 icon[SR경제&라이프] 작년 보험사 대출잔액 234조 돌파 icon[SR경제&라이프] 현대해상, 건강·어린이보험서 배타적사용권 동시 획득 icon[SR금융] 현대해상 가입심사 기준 강화…“청구 이력 많을 경우 가입 제한” icon[SR경제&라이프]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대출안심보험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현대해상 ‘하이카 타임쉐어 자동차보험’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삼성화재, 설계사 영업 점유율 ‘30%’…업계 선도 icon[SR경제&라이프] 삼성생명, ‘보험료 낮추고 보장 늘린’ 종합보험 출시 icon[SR소비자이슈] 삼성화재, 암보험 ‘저축목적’ 강조…꼼수영업 논란 icon[SR경제&라이프] 한화생명, 올 1분기 478억 순익 시현…전년 보다 2.7% 개선 icon[SR경제&라이프] 삼성화재, 1분기 순이익 1640억원 icon[SR경제&라이프] 삼성생명 올 1분기 순익 ‘반토막’…순이익 2,299억 원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