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9.29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SR포커스/해외SR
[SR포커스] 생보사, 해외투자 비중 6년 새 5배 급증…해외투자한도 확대 ‘시급’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01.15 16:17:09
  • 댓글 0
ⓒpixabay이미지

- 지난해 10월 기준, 해외유가증권 자산 109조792억

- 전체 운용자산 대비 15.2%

- 한화․교보생명 20%상회…해외투자확대 ‘어려움’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국내 생명보험사들이 2022년 새로운 국제보험회계기준(IFRS17) 도입을 앞두고 해외유가증권 규모를 꾸준히 늘리고 있다. 저금리 기류가 장기화하면서 국내 투자만으로는 제대로 된 이익을 내기 힘들어지자 그나마 나은 성과를 기대할 수 있는 글로벌 자본시장으로 눈길을 돌려왔던 것이다.

하지만 자산 운용에 대한 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이다. 현재 보험업법은 해외 유가증권 투자 비중을 일반 계정 자산의 30%(특별 계정 20%) 이내로 제한한다. 국내 금융시장은 저금리 지속으로 해외 투자가 시급한데 보험사에는 족쇄를 채운 셈인 것이다.

15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말 기준 국내 24개 생보사가 보유한 해외 유가증권 자산은 총 109조792억 원으로 전체 운용자산(717조6,321억 원) 대비 15.2%를 차지했다.

우선 현재 보험업법은 해외 유가증권 투자 비중을 일반계정 자산의 30%, 특별계정의 20% 이내로 제한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저금리 장기화로 운용수익률 확보에 비상이 걸리면서 생보사들 입장에선 해외 유가증권을 늘리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6년 사이 5배에 달하는 액수로 늘었다.

구체적으로 2012년 말 운용자산 가운데 4.6%(19조8761억원) 정도였던 생보사들의 해외 유가증권 비율은 이후 ▲2013년 말 4.7%(21조9530억원) ▲2014년 말 6.1%(31조6912억원) ▲2015년 말 8.3%(47조8598억원) ▲2016년 말 12.5%(77조5901억원)▲2017년 말 13.3%(87조1,979억 원) ▲2018년 말 14.2%(97조8,935억 원) 까지 불어났다.

지난해 10월 말 기준 생보사별 해외유가증권 비율은 한화생명이 운용자산(93조580억 원) 중 해외 유가증권 비중을 29.1%(27조1240억원)까지 끌어 올려 가장 높았다. 현행 보험업법 아래서는 해외투자 확대 여력이 없는 상황이다.

이밖에 처브라이프생명(25.1%)과 교보생명(22.9%), 동양생명(21.6%), NH농협생명(21.4%), KDB생명(19.9%), 흥국생명(16.7%), 등도 운용자산 대비 해외 유가증권 비율이 위험수위에 근접한 상태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시장은 만기가 긴 장기 채권이 부족하고 수익률 높은 자산도 찾기 쉽지 않은 편”이라며 “해외 자산 투자 규제 개선은 선택이 아니라 생존을 위한 문제가 아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해외사례를 보면 유럽연합이나 호주 같은 경우 사전규제가 없고 가까운 일본도 완화형태로 운용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책적으로 풀어가야 할 부분이고 국회에 계류중인 해외투자 한도 50% 확대 법안이 조속히 통과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경제&라이프] 'DLF·라임' 사태에도 사모 해외투자펀드 성장세 지속 icon[SR경제&라이프] 저금리 지속, 국내 보험사…"대만 보험사 해외투자 주목해야" icon[SR경제&라이프] 전경련, 한·러 제조생산분야 협력 방안 논의 icon[SR경제&라이프] 韓, 경제위기 극복 유럽과 '정반대 정책' 점검 필요 icon[SR경제&라이프] 정부, 내년 수출 지원 예산 1조730억원 편성 icon[SR경제&라이프] 신보, 미얀마 진출기업 지원 업무협약 체결 icon[SR경제&라이프] 전경련, 美 유턴기업수 482개 비해 韓 10개 불과 icon[SR경제&라이프] 삼성생명, 상반기 당기순익 7566억… 전년동기比 47.7%감소 icon[SR주간브리핑] ‘생보사 영업최악’, ‘이재용 파기환송심’, ‘고가 주택 보유자’ icon[SR경제&라이프] 생명보험사, 위험손해율 상승 국면…가입 심사 완화 영향 icon[SR경제&라이프] 설 세뱃돈 재테크…어린이용 예·적금 가입 ‘필수’ icon[SR경제&라이프] 삼성·교보생명 신계약비 1년 새 3% 감소 icon[SR경제&라이프] 생보사 입원비 지급 ‘최대 6배 차’…평균 건당 지급 ‘57만원’ icon[SR경제&라이프] NH농협생명, '농(임)업인NH안전보험(무)' 개정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생보사, 해지환급금 증가세 지속…내수포화속 ‘비상’ icon[SR사회공헌] 교보생명, 청각장애아동 위한 공익사업 실시 icon[SR경제&라이프] 미니보험, ‘20·30’세대 겨냥…가입 목적 고려해야 icon[SR경제&라이프] NH농협생명, 신종 코로나 피해 금융지원 icon[SR경제&라이프] 동양생명, 지난해 순익 1,132억…전년대비 125%↑ icon[SR경제&라이프] 처브라이프, 처브 치매보험 '깜빡' 무배당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생명보험사, 오는 4월 보험료 인상 검토 icon[SR경제&라이프] 동양생명,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방역활동 지원 icon[SR경제&라이프] 교보생명 임직원, 코로나19 극복 위해 성금 조성 icon[SR사회공헌] 동양생명, ‘수호천사 착한 인형 만들기’ 캠페인 진행 icon[SR경제&라이프] 교보생명, 신창재 회장 사내이사 재선임 확정 icon[SR경제&라이프] 흥국생명, 변액보험 ‘미국 주식형 펀드’ 신규 출시 icon[SR사회공헌] 동양생명, 수호천사 건강 키트 만들기 봉사활동 icon[SR경제&라이프] 흥국생명, ‘흥국 톡톡패널단’ 발대식 icon[SR인사] DB생명, 김영만 신임 대표이사 선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