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9.30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생명보험사, 위험손해율 상승에 '비상'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01.21 15:51:05
  • 댓글 0
ⓒ연합뉴스TV 화면 캡쳐

- 가입심사 완화‧과당경쟁‧중도해지 등으로 지급 사망보험금 '증가'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국내 생명보험사들의 사망보험 위험손해율이 최근 5년 새 상승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손해율은 실제 사망률과 예정사망률 차이를 토대로 고객에게 받은 위험보험료 대비 실제 지급된 보험금을 기준으로 산정된다. 100%가 넘으면 사차손실을 낸 것으로, 100% 아래면 사차이익을 낸 것으로 본다. 사차손실은 실제 사망률이 예정 사망률을 웃돌아 보험사들이 보험금을 많이 지급함으로써 발생하는 손해를 말한다.

이 때문에 사차손실이 이어질 경우 보험사 언더라이팅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 언더라이팅은 생명보험 계약 시 계약자가 작성한 청약서 상의 고지의무 내용이나 건강진단 결과 등을 토대로 보험계약의 인수 여부를 판단하는 최종 심사 과정이다.

2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말 국내 23개 생보사들의 사망보험 위험손해율은 평균 85.5%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78.6%) 비교하면 6.9%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특히 분기 기준으로는 지난 2015년 1분기 말(86.5%) 이후 18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그 만큼 생보사들 입장에서 근래에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사망보험 관련 수익성이 나빠졌다는 얘기다.

생보사별로 보면 빅3 중 삼성생명이 87.5%로 전년(81.3%)대비 6.2%포인트 늘었다. 한화생명은 같은 기간 81.4에서 85.7%로 교보생명은 78.1%에서 83.3%로 각각 4.3%포인트 5.2%포인트 늘었다.

일부 중소형 생보사들은 지난해 3분기 기준 위험손해율이 적정선을 넘겼다.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과 DGB생명의 사망보험 위험손해율은 각각 111.0%, 102.9%에 달했다. 위험손해율이 100%를 넘었다는 것은 손실을 내고 있단 것을 의미한다.

아울러 AIA생명(99.9%)과 푸본현대생명(99.3%)의 사망보험 위험손해율 역시 100% 턱밑까지 올라선 상황이다. 이밖에 KDB생명(96.7%)·ABL생명(93.7%)·신한생명(93.5%)·미래에셋생명(92.5%)·흥국생명(90.8%) 등의 해당 비율이 90%대로 높은 편이었다.

사망보험은 보장을 받는 가입자가 사망시 보험금을 지급하는 상품으로 흔히 종신‧정기보험 등을 말한다. 상대적으로 만기가 긴 상품으로 보험료가 비싼 편이다. 이에 생보사 입장에선 수익을 끌어올릴 수 있는 효자상품이다.

하지만 포화상태인 영업환경에 영업실적이 좋지 않자 무해지‧저해지‧변액 등의 상품 성격과 결합돼 혼합 형태로 판매돼왔다. 더욱이 과당경쟁 속에서 인수심사를 완화하는 방식으로 가입자를 유인하고 있는 실정이다.

생보업계 한 관계자는 “대표적인 장기상품으로 단기간에 위험손해율을 끌어내리기 힘든 생명보험의 구조 상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수년 간 언더라이팅(underwriting)을 강화해야 한다”며 “보험사의 본업인 상품설계와 판매, 심사 등의 역량을 강화해 실적향상을 위한 수익구조 개선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포커스] 생보사, 해외투자 비중 6년 새 5배 급증…해외투자한도 확대 ‘시급’ icon[SR포커스] 보험사, ‘보험계약대출’…부동산대출규제 ‘대안’ icon[SR경제&라이프] 삼성·한화·교보 등 생보사, ‘영업적자’ 최악…전년比 '-1,645%' 손실 icon[SR경제&라이프] 고심깊은 생보업계, 저축성 보험 역마진 가시화 icon[SR경제&라이프] 생보업계, 해지환급금 규모 감소…저·무해지 환급형 상품 영향 icon[SR경제&라이프] 저금리 지속, 국내 보험사…"대만 보험사 해외투자 주목해야" icon[SR경제&라이프] 금융권 수장들, 신년사 키워드…고객신뢰·혁신·신성장동력 icon[SR경제&라이프] 생보사 사장단 “소비자 중심 경영 정착 필요” icon[SR경제&라이프] 교보생명, 임팩트투자 선순환 생태계 조성…'임팩트업' 2기 데모데이 icon[SR경제&라이프] 생보업계, 역마진 위험 가중…업계 “해외 투자 '30% 룰' 풀어달라” icon[SR경제&라이프] 삼성·교보생명 신계약비 1년 새 3% 감소 icon[SR경제&라이프] 생보사 입원비 지급 ‘최대 6배 차’…평균 건당 지급 ‘57만원’ icon[SR경제&라이프] 생보사, 해지환급금 증가세 지속…내수포화속 ‘비상’ icon[SR경제&라이프] 미니보험, ‘20·30’세대 겨냥…가입 목적 고려해야 icon[SR경제&라이프] 생명보험사, 오는 4월 보험료 인상 검토 icon[SR경제&라이프] 천양희 '너에게 쓴다'…교보생명, 광화문글판 새단장 icon[SR경제&라이프] 신한생명, UN 지속가능보험원칙(PSI) 가입 icon[SR경제&라이프] 교보생명 임직원, 코로나19 극복 위해 성금 조성 icon[SR경제&라이프] 신한생명, 모바일 웹 기반 신계약 수정 프로세스 도입 icon[SR경제&라이프] 교보라이프플래닛·카카오페이, '내 보험 관리' 론칭 icon[SR경제&라이프] 교보생명, 신창재 회장 사내이사 재선임 확정 icon[SR경제&라이프] ABL생명, 골드펀드 출시…안전자산 선호심리 ‘공략’ icon[SR경제&라이프] 흥국생명, 변액보험 ‘미국 주식형 펀드’ 신규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미래에셋생명, 사이버창구에 '엠라이프 포인트제' 도입 icon[SR경제&라이프] 신한생명, 인터넷보험 가입고객 대상 이벤트 실시 icon[SR경제&라이프] 신한생명, ‘건강나이 보험료 적용 특약’ 출시 icon[SR르포] 미래에셋생명, 종신보험 ‘불완전판매’ 성행…“저축기능 충분해요” icon[SR경제&라이프] 미래에셋생명, 보험료 250원...'온라인 잘고른 남성미니암보험'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미래에셋생명, 고객과 실시간 톡 ‘채팅상담’ 오픈 icon[SR경제&라이프] AIA생명, 디지털 전환 경영 방침…2023년까지 집중 투자 icon[SR경제&라이프] 흥국생명, ‘흥국 톡톡패널단’ 발대식 icon[SR경제&라이프] ABL생명, 변액보험펀드 ‘골드펀드’…운용자산 100억 돌파 icon[SR경제&라이프] DGB생명, 집중호우 피해 특별 금융지원 icon[SR인사] DB생명, 김영만 신임 대표이사 선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