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8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유통] 롯데제과·푸드 통합 법인 공식 출범…'3.9조 종합식품기업 탄생'
  • 박현주 기자
  • 승인 2022.07.06 17:57:29
  • 댓글 0
▲5일 롯데호텔 월드에서 진행된 롯데제과 통합 법인 출범식. ⓒ롯데제과

[SRT(에스알 타임스) 박현주 기자] 롯데제과와 롯데푸드의 통합 법인 '롯데제과 주식회사'가 7월 공식 출범했다.  

통합 법인의 대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이영구 롯데그룹 식품군HQ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기존 롯데푸드의 이진성 대표는 영업본부, 생산본부, 마케팅본부, 이커머스부문을 아우르는 사업대표를 맡는다. 각 본부나 부문 별로 제과 파트와 푸드 파트가 나눠지지만 전체가 통합돼 운영되는 형태로 전반적인 조직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통합 롯데제과는 기존 푸드 자기주식의 60%를 소각하여 기존 주주의 가치를 제고하고 향후 30%이상의 배당 성향을 지향해 나가며, 영업, 생산, 구매, 물류 등 모든 부문에서 조직, 생산 라인 등 중복된 요소를 통합하고 이를 통해 효율 극대화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거래선 공유를 통해 해외 판로가 확대되어 글로벌 확장이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이커머스 조직을 통합하면서 물류 효율을 개선하고 구색 다양화, 공동 프로모션 등을 통해 매출 확대를 꾀할 수 있다.

롯데제과는 통합 법인 출범을 기념하여 지난 5일 오후 롯데호텔 월드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신동빈 회장을 비롯, 주요 계열사 대표들 및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해 ‘더 나은 먹거리, 더 행복한 삶(LOTTE, for better food & happier life)’이라는 통합 법인의 미래 비전을 선포하는 시간도 가졌다.

행사에서 이영구 대표는 “이번 합병으로 양사의 사업 영역이 확대됐을 뿐만 아니라 중복 인프라의 통합으로 업무 프로세스 효율화, 미래 투자재원의 확대, R&D 및 마케팅 시너지 강화로 보다 높은 기업 가치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말했다. 이어 “통합 법인은 향후 새로운 기술 연구와 혁신을 통해 푸드테크 선도 기업을 지향하고 개발, 구매, 생산, 판매, 물류에 이르는 전체 Value-Chain을 데이터 기반 경영시스템으로 개편하며 이를 가속화 해 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은 축사를 통해 "현대의 기업환경은 융복합을 통한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신가치의 발굴, 새로운 경험에 기반한 고객가치의 창출로 대변될 수 있다"며 "통합 법인의 출범은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발맞추어, 롯데그룹의 식품 사업이 보다 혁신적인 성장 기반을 갖추었다는 데에 큰 의의를 가진다"고 했다. 

한편, 통합 롯데제과는 제과 산업과 가공 유지 산업에서 국내 1위 지위를 공고히 하고 있으며 국내 17개의 공장과 해외 8개 법인을 보유한 자산 3조9,000억원, 연매출 3조7,000억원에 이르는 식품업계 2위 규모의 기업이다.

박현주 기자  gozldgo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사회공헌] 롯데제과, 빼빼로·자일리톨껌 수익금으로 '사랑 나눔' 실천 icon[SR사회공헌] 롯데제과, 세이브더칠드런과 스위트홈·스쿨 협약식 진행 icon[SR유통] 롯데제과 설레임, 광고모델 이미주 발탁…새로운 광고 선봬 icon[SR유통] 롯데제과, 롯데푸드와 합병 공식화 icon[SR유통] 롯데제과,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ZERO)' 론칭 icon[SR유통] 롯데제과 빼빼로, 제과업계 최초 ‘NFT’ 발행 icon[SR사회공헌] 롯데제과, ‘닥터자일리톨버스’ 타고 의료 봉사활동 진행 icon[SR유통] 롯데제과 '월간과자', 온라인 서점 예스24와 구독서비스 협업 icon[SR유통] 롯데제과, 비스킷 포장재에 쓰던 플라스틱 용기 제거 icon[SR사회공헌] 롯데제과, ‘장애인의 날’ 맞아 기부 활동 전개 icon[SR유통] 롯데제과, '가나 초콜릿 하우스' 개관 icon[SR유통] 롯데제과 '찰떡아이스 인절미' 내놔 icon[SR유통] 롯데제과 ‘나뚜루 리사이클 가드닝’ 행사 icon[SR유통] 롯데제과, ‘몽쉘 X 태극당’ 콜라보 제품 내놔 icon[SR유통] 롯데제과 설레임, 출시 20주년 맞아 '시원한설레임체'로 디자인 바꿔 icon[SR유통] B마트·요마트·쿠팡이츠마트 배달앱 '퀵커머스' 3파전…"같은 듯 다른 전략" icon[SR유통] 롯데제과, 나뚜루X리솜리조트 협업 마케팅 전개 icon[SR유통] “복합위기 심상찮다” 신동빈 롯데 회장, 사장단과 전략 모색 icon[SR유통] 롯데호텔, '호텔 메이커 프로젝트' 2기 최종 평가회 성료  icon[SR유통] 롯데제과, 쉐푸드 카레 메타버스 게임 '카레_이싱' 오픈 ​ icon[SR유통] 롯데제과, 현대오일뱅크와 협업해 '올레오케미컬' 사업 본격화  icon[SR유통] 제과 3사, 바이오디젤·백신·태양광 신사업 확장 나서…ESG 경영 추구 ​ icon[SR유통] 롯데제과, 밀키트 '쉐푸드 계절을 만나다' 여름 메뉴 내놔 icon[SR유통] 롯데제과, 영업익 250억원…전년동기 대비 0.5%↑ icon[SR유통] 롯데제과, 쉐푸드 제품 활용한 쿠킹 클래스 성료 icon[SR유통] 신동빈 롯데 회장 사면, 국내외 투자·신사업 재도약 매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