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8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유통] 롯데제과, 비스킷 포장재에 쓰던 플라스틱 용기 제거
  • 박현주 기자
  • 승인 2022.04.21 18:41:06
  • 댓글 0
▲플라스틱 용기를 제거하고 종이 포장재로 바뀐 모습(사진 왼쪽)과, 카카오 판지 포장 . ⓒ롯데제과

- 카카오 판지로 포장 시 연간 576톤 플라스틱 줄여

[SRT(에스알 타임스) 박현주 기자] 롯데제과는 비스킷 포장재에 사용하던 플라스틱 용기를 모두 제거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약 30억원의 설비 및 실험 투자비용을 들여, 플라스틱 말고 각 제품에 적용할 수 있는 친환경 패키지를 개발했다. 

​특히 초콜릿 원료로 사용된 후 버려지는 카카오 열매의 부산물을 분말 형태로 가공해, 재생 펄프와 혼합해서 만든 친환경 종이 ‘카카오 판지’를 개발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카카오 판지는 롯데 중앙연구소와 한솔제지가 공동으로 개발한 종이 포장재다. 이 판지를 사용했을 때 비스킷에서만 연간 약 576톤의 플라스틱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하고 있다.

현재 카카오 판지는 가나 초콜릿의 포장재로 활용되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2025년까지 제품 용기 및 트레이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25% 이상, 포장재 인쇄에 사용되는 잉크, 용제를 550톤 이상 줄이며, 친환경 종이 포장재 사용을 4,200톤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박현주 기자  gozldgo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사회공헌] 롯데제과, ‘장애인의 날’ 맞아 기부 활동 전개 icon[SR유통] 롯데제과, '가나 초콜릿 하우스' 개관 icon[SR유통] 롯데제과 '찰떡아이스 인절미' 내놔 icon[SR유통] 롯데제과 ‘나뚜루 리사이클 가드닝’ 행사 icon[SR유통] 롯데제과, ‘몽쉘 X 태극당’ 콜라보 제품 내놔 icon[SR유통] 롯데제과, 일부 제품 가격 인상 icon[SR유통] 롯데중앙연구소, 녹색식품안전연구원과 식품안전관리 협약 체결 icon[SR사회공헌] 롯데제과 '닥터자일리톨버스' 울진 산불 피해지역 가다 icon[SR유통] 롯데제과·롯데푸드 합병 결의…“글로벌 식품기업 도약” icon[SR유통] 롯데, 장애인 고용 증진 통해 다양성 존중 기업문화 만든다 icon[SR유통] 롯데제과 '월간과자', 온라인 서점 예스24와 구독서비스 협업 나서 icon[SR유통] 롯데제과, ‘닥터자일리톨버스’ 타고 어린이의원 방문 icon[SR유통] 롯데제과 빼빼로, 업계 최초 ‘NFT’ 출시 icon[SR유통] 롯데제과,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ZERO)' 론칭 icon[SR유통] 롯데제과, 롯데푸드와 합병 공식화 icon[SR유통] 롯데제과 설레임, 이미주와 함께 새로운 광고캠페인 전개 icon[SR사회공헌] 롯데제과, 세이브더칠드런과 스위트홈·스쿨 협약식 진행 icon[SR사회공헌] 롯데제과, '빼빼로'와 '자일리톨껌' 수익금 통한 '사랑 나눔' 실천 icon[SR유통] 롯데제과·롯데푸드 통합 법인 공식 출범  icon[SR유통] 롯데제과 설레임, 출시 20주년 맞아 '시원한설레임체'로 디자인 바꿔 icon[SR유통] 롯데제과, 현대오일뱅크와 협업해 '올레오케미컬' 사업 본격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