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0.5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금융] 시중은행, 기업대출 ‘역대급 증가세’…부실화 우려↑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2.07.14 17:00:38
  • 댓글 0
ⓒKBS뉴스화면 캡처

- 지난 1분기 기업대출 59조8400억원 증가

- “부채 구조조정 위해 기업대출도 관리”

[SRT(에스알 타임스) 전근홍 기자] 시중은행들의 기업대출이 1년 새 '60조원' 가까이 늘면서 부실 가능성에 대한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주문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가계대출 규제로 기업대출의 집중한 결과인데, 오는 9월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코로나19 금융지원 종료까지 앞두고 있어 부실 위험에 대한 자체적인 대비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국은행이 사상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0%포인트 올리는 ‘빅 스텝’을 단행하면서 이자 비용조차 갚지 못하는 한계기업이 늘어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실제 지난해 한계기업 비중은 16%로, 코로나19 사태 위기 이전인 2019년의 12.4%보다 3.6%포인트 가량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은행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총 572조3,949억원으로 전년 동기(512조5,549억원) 대비 11.7% 증가했다.

해당 기간 가계대출은 550조9,967억원에서 570조2,629억원으로 3.5% 늘었다. 올해 1분기 들어 기업대출 잔액이 가계대출 규모를 넘어선 것은 물론 1년 새 증가폭 역시 기업대출이 가계대출보다 3배 이상 가팔랐다.

기업대출 증가는 가계대출 시장이 위축되자 은행들이 수익 보전을 위해 기업대출로 눈을 돌렸고 그 결과 기업대출 증가폭이 가계대출을 앞지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가계대출은 4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규제 강화 및 금리 인상 등의 복합적 요인이 작용했다.

◆ 금리는 오르는데, 기업대출 증가…건전성 ‘빨간불’

금융업계는 은행의 대출 부실화가 가계가 아닌 기업에서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가계대출은 당국이 직접 나서 규제를 통한 총량 관리에 들어갔지만, 기업대출은 코로나19로 인해 현재도 만기연장 및 이자 상환유예 지원이 이뤄지고 있어 갈수록 은행의 관리가 어려워지고 있어서다.

특히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사상 처음으로 ‘빅스텝(기준금리 0.5%인상)’에 나서면서 글로벌 경기 위축과 고환율로 잔뜩 움추린 기업들의 부담이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올해 갚아야 할 기업들의 대출이자만 4조원 가량 늘어나고 소비 위축에 따른 매출 둔화도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된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한은 금통위가 연 1.75%인 기준금리를 연 2.25%로 올리면서 기업들의 올해 대출이자가 3조9000억원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해당 이자증가액 중 2조8,000억원은 중소기업의 부담액이다. 대기업 1조1,000억원의 두 배를 넘는 규모다.

이런 사정에 한계기업이 급증할 것이라는 경고도 나온다. 영업이익으로 빚 갚기도 벅찬 한계기업은 문제가 심각하다. 한계기업 비중은 지난해 16%로 2년 전과 비교해 약 3.6%포인트 높아졌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이 외부감사를 받는 기업 1만7827개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금리가 1%포인트 상승하면 일시적 한계기업은 5.4%포인트 더 늘어났다. 추가로 부담해야 이자비용은 8조6,9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줄도산이 현실화할 수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현재 경제상황은) 인플레이션의 우려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우리나라도 기준금리를 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금리의 급격한 인상은 한계기업을 양산할 가능성이 높아 자칫 경제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업 여신에 대한 충당금 한도 확대 등의 건전성 규제 정책을 통해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금융] 이복현 “저축은행, 대손충당금 충분히 적립해야” icon[SR금융] 보험사 ‘주택담보대출’ 존재감 상승세 icon[SR경제&라이프] 4월 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0.23%’ icon[SR금융] 우리카드·우리금융캐피탈, 그룹내 ‘순익 2위’ 경쟁 치열 icon[SR주간브리핑] 카카오뱅크 주가하락 이유는…쌍용차 인수예정자에 'KG그룹 컨소' icon[SR금융] 카카오뱅크 주가 하락, 도대체 왜? icon[SR금융] 전북·광주은행, 비이자이익 '적자' 기록…역성장 이유는? icon[SR금융] KB국민은행, 금융 사고건수 1위 '불명예' icon[SR금융] 5대 금융, 1분기 순익 5.2조…“은행 견인, 증권사 곡소리” icon[SR산업] 무협 "美 금리 인상…신흥국 수출비중 낮아져" icon[SR금융] 지난해 여전사 순이익 4.4조원…1년 전보다 74%↑ icon[SR경제&라이프] 산업은행,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40조 지원 icon[SR금융] 우리카드·우리금융캐피탈, 그룹 내 순익 ‘2위’ 경쟁 치열 icon[SR금융] 하나금융, 지난해 순이익 3조5,261억원 달성 icon[SR금융] 기업, 고정금리 대출 비중 ↑…“금리상승엔 고정금리” icon[SR금융] 작년 11월 국내은행 연체율 0.25%…한 달 새 0.01%p↑ icon[SR기획-2021 금융 10대 뉴스] '가계부채' 사상 최대…'IPO' 성장에 증권사 순익 '1조' icon[SR금융] 금융당국, 은행에도 '최대 20년 분할상환' 채무조정 유도 icon[SR경제&라이프] 우리금융, ‘상생경영 선포식’ 개최 icon[SR금융] 기업대출, 8개월 새 51조 폭증…“부실화 대비 필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