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6.25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지배구조 산업
[SR재계] 요동치는 재계순위…삼성 '부동의 1위'…현대차·SK·LG '치열한 2위 싸움'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2.15 17:50:51
  • 댓글 0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삼성·현대차·SK·LG 등 국내 4대 그룹 중 삼성이 주요 10개 경영 분야 중 9곳에서 1위를 기록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위 자리는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그룹전체 매출에서는 현대차, 시가총액에서는 LG, 순이익에선 SK가 각각 2위를 차지했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15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국내 4대 그룹 대상 주요 10개 분야별 순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작년 5월께 발표한 공정자산 순위 상위 4개 그룹이다. 

비교 경영 항목은 ▲공정자산 ▲매출 ▲당기순익 ▲시가총액 ▲고용 ▲영업이익률 ▲부채비율 ▲매출 10조 ▲1인당 매출 ▲1인당 영업이익 ▲부채비율 등 10개다. 

삼성은 주요 10개 경영 분야 중 9곳에서 1위를 차지했다. 공정자산은 457조원 규모다. 공정자산은 국내 대기업집단의 서열을 결정짓는 핵심 지표로 쓰인다.

그룹전체 매출에서도 삼성은 333조원으로 부동의 1위였다. 이외 시가총액(685조원), 순익(20조7,000억원), 고용(26만2,126명), 매출 10조 넘는 기업(6곳), 직원 1인당 매출(12억7,300만원), 직원 1인당 영업이익(1억200만원), 영업이익률(8%) 항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 현대차·SK·LG, 분야별 2위 다툼

국내 재계 순위 경쟁에서 최대 관심사는 2위가 어느 그룹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현대차, SK, LG가 분야에 따라 2위 경쟁이 치열하다. 

현대차는 이번 비교 조사 10개 항목 중 4곳에서 2위를 차지했다. 2020년 기준 그룹전체 매출은 현대차 182조원 수준으로 3위 SK(138.8조원)보다 40조원 이상 많았다. 

고용에서도 현대차는 삼성 다음이었다. 2020년 기준 현대차 그룹의 전체 임직원 수는 16만6,925명으로 LG(15만4,633명)보다 1만명 이상 직원수가 많았다.    

현대차는 매출 10조원 넘는 슈퍼기업을 5곳 보유해 삼성 다음으로 많았다. 현대차 그룹 매출 10조 클럽에는 현대자동차(50조6,610억원), 기아(34조3,623억원), 현대모비스(22조9,544억원), 현대제철(15조5,680억원), 현대모비스(12조9,099억원)가 매출 10조 클럽에 포함됐다. 현대차 다음으로는 LG가 4개의 매출 10조 슈퍼기업을 보유하고 있다.   

공정자산 순위에서는 현대차가 246조원으로 여전히 재계 넘버2로 달리고 있다. 3위는 SK(239조5,000억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근소한 차이로 현대차가 SK보다 앞선 상황이다. 이러한 순위는 적어도 올해 5월 이전까지는 공식적으로 유지된다.

앞으로 발표될 2022년도 재계 공정자산 순위 발표에서는 상위권의 순위 변화가 예상된다. 작년 3분기 보고서 등 분석해보면 SK가 현대차보다 공정자산 규모가 많아지는 곳으로 잠정 집계됐다.

ⓒ한국CXO연구소

◆ SK 2위 도약은 시간문제

SK 계열사 중 SK하이닉스는 최근 1년 새 자산이 11조원 넘게 증가했다. 이외에 SK이노베이션(3조5,000억원↑), SK주식회사(2조4,000억원↑), SK에너지(1조8,000억원↑) 등에서도 자산 1조원이 넘게 불어났다. 반면 같은 기간 현대차 그룹의 자산 증가는 10조원 안팎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다 보니 공정자산 규모에서 SK가 현대차를 이미 역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계순위 현대차(2위), SK(3위) 순위가 역전되는 것은 시간문제다. 지난 1997년만 해도 SK는 LG에 이어 재계 4위였지만 SK가 넘버2로 격상된다. 

SK그룹은 이번 비교 대상 10개 항목 중 부채비율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SK의 2020년 기준 그룹전체 부채비율은 71.31%로 4대 그룹 중 가장 낮았다. 시장에서는 통상적으로 부채비율이 200% 이하이면 재무건정성이 우수하다고 평가한다.  

아울러 SK는 당기순익, 직원 1인당 매출, 직원 1인당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4개 항목에서 삼성에 이어 2위를 했다. 2020년 기준 SK의 당기순익 규모는 9조3,789억원이었다. 이외 SK는 그룹전체 직원 1인당 매출은 12억 930만원, 1인당 영업이익은 7,540만 원으로 4대 그룹 중 두 번째로 상위권에 속했다. 영업이익률도 6.2%로 삼성에 이어 2위였다.

LG는 최근 그룹전체 시가총액 항목에서 SK를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그룹별 시가총액 규모 넘버2로 올라간 최초 시점은 지난달 27일이다. 당시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이 상장하면서 국내 그룹별 시총 순위 판도도 단숨에 바꿔졌다.

LG엔솔의 상장으로 삼성 다음으로 국내 그룹 시총 2위 자리를 오랫동안 지켜오던 SK는 3위로 밀려났다. 이달 11일 기준으로 LG 계열사에서 상장한 주식종목들의 시가총액 규모는 230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날 SK그룹 전체 시총 193조원보다 35조원 이상 많은 금액이다. 

그룹전체 시가총액이 일종의 단체전 성격에 해당된다면 개인 종목에 해당하는 단일 주식종목 시총에서도 이달 11일 기준으로 LG 계열사 중 한 곳인 LG엔솔(112조 원)이 SK하이닉스(96조 원)를 제치고 단순에 2위 자리로 올라섰다. 

부채비율 항목에서는 LG(95.65%)가 SK 다음으로 두번째를 달렸다. 다만, 올해 5월 공정위 발표에서 LX그룹이 별도 대기업집단으로 편입하게 됨에 따라 부채비율 순위가 어떻게 달라질지는 지켜볼 대목이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1997년 당시만 해도 국내 공정자산 기준으로 재계 서열 순위는 현대, 삼성, LG, 대우, SK 순이었지만 20년 넘게 흐른 올해 5월에는 삼성, SK, 현대차, LG 순으로 바뀔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금까지 우리나라 그룹의 성장해온 과정을 보면 경영 능력이 뛰어난 오너와 전문경영인이 호흡을 함께 맞췄을 때 큰 성과를 거둬왔기 때문에 향후에도 ‘톱(TOP) 경영’을 지속 유지할 필요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재계] 구자홍 회장 타계…온화한 인품 가진 'LS그룹 성장 주역' icon[SR재계] 구자홍 LS그룹 초대회장 지병으로 별세…향년 76세 icon[SR재계] SK, 현대차 제치고 대기업집단 2위…삼성 1위 굳건 icon[SR재계] 총수 33명 중 31명 1월 주식가치 감소…김범수·서정진 '울고' 정몽진 '웃고' icon[SR재계] 신동빈의 남다른 스키 애정…롯데 "미래 이상호 키운다" icon[SR재계] 한진그룹, 2022년 정기 임원인사…조현민 부사장, 1년 만에 사장 승진 icon[SR재계] 1년새 시총 100대기업 순위 판도 요동…셀트리온·현대모비스 '톱10 제외' icon[SR재계] 효성그룹, 김규영 사장 부회장 승진 등 39명 임원인사…성과주의에 방점 icon[SR재계] 삼성전자·현대차·롯데 "메타버스 시장 잡아라" icon[SR재계] 최태원 SK그룹 회장 '도전정신'…실행나선 계열사 CEO icon[SR재계] 2022년 재계 신년사 키워드 '창의력·친환경·혁신·고객감동' icon[SR재계]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신년사…"과감한 투자로 성장 가속화하자" icon[SR유통] 대리점 본사, 동의의결 미이행 시 30일 내 이행강제금 내야 icon[SR재계] 삼성·현대차· 등 국내 6개그룹, 우크라이나 러시아군 철수 소식에도 '초긴장' icon[SR재계] LG그룹, 조 헤이긴 전 백악관 부비서실장 영입 icon[SR산업] LG에너지솔루션, CDO로 미국 엔비디아 출신 변경석 박사 영입 icon[SR재계] 최태원 회장, 무보수 SKT 회장 보임…"혁신 조력자로 나선다" icon[SR산업] SK이노, 사내·외 이사후보 3명 추천…김태진·박진회 물망 icon[SR산업] SK온, 케이카와 협약…중고 전기차 배터리 가격 인증 나서 icon[SR재계] 국내 16개 그룹 러시아에 53개 법인 운영…현대차 18개 '최다' icon[SR자동차] 현대차 "수소전기버스, 오스트리아 도심 달린다" icon[SR재계] 재벌가 평균 수명 77세…故 신격호 롯데 창업주 98세 '최장수' icon[SR산업] SK그룹, 우크라 난민 어린이 구호 성금 12억원 기부 icon[SR산업] 오종훈 SK에너지 P&M 대표 "친환경 에너지 플랫폼 전환 가속…성과 창출" icon[SR자동차] 현대차그룹, 울진·삼척 산불 피해 복구 성금 50억원 지원 icon[SR산업] 사흘 만에 또 근로자 사망 '현대제철'…"2인 1조는 문서에만 있을 뿐" icon[SR재계] 대기업 여직원은 4명중 1명 꼴…연봉은 남직원의 68% 수준 icon[SR산업]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황당 지침' 의혹…"휴일근무하고 웃고 떠들지마" icon[SR산업] SK이노베이션, AI 폐수처리 시스템 도입 icon[SR재계] 1970년 이후 출생한 '회장·부회장'만 50명…재계 세대교체 가속화 icon[SR재계] 1분기 총수 주식 5조원 증발…정몽규 HDC 회장 28%↓ icon[SR산업] 현대제철, 초저온 철근 인장시험 설비 국내 최초 도입 icon[SR재계] 3년새 억대 보수 받는 사외이사 16명→55명…"확 늘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