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2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지배구조 산업
[SR재계] 최태원 SK그룹 회장 '도전정신'…실행나선 계열사 CEO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1.06 13:46:41
  • 댓글 0
▲최태원 SK그룹 회장. ⓒSK그룹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신년사에서 강조한 도전정신에 대해 각 계열사 CEO들이 구체적인 목표로 실행에 나서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해 말 전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2022년 신년인사에서 코로나 팬데믹과 기후 위기 등이 중첩된 경영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도전정신으로 충만한 '프런티어'(개척자)가 되자고 밝힌 바 있다.

최 회장은 "기업의 숙명은 챔피언이 아니라 도전자가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새해에도 위대한 도전 정신으로 미래를 앞서가는 '새로운 시간의 프런티어'가 되자"고 강조했다.

SK그룹에 따르면 장동현 SK㈜ 부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4대 핵심 사업별 성장과 투자 수익 실현을 통해 올해를 '빅 립'(Big Reap·더 큰 수확)으로 진입하는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최 회장이 강조한 도전정신을 앞세워 SK㈜의 4대 핵심사업인 첨단소재, 바이오, 그린, 디지털 등을 바탕으로 한 본격적인 투자전문회사로서, 이해관계자의 지지와 시장의 신뢰를 확보해 '빅 립'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도 신년사에서 "진정성 있는 친환경 사업 전략으로 기업가치를 키우고 본격적인 성과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SK이노베이션이 여러 성과를 만들어냈지만, 여전히 지속적인 성장에 대한 고민과 숙제는 남아있다"면서 "'카본 투 그린'(Carbon to Green, 탄소에서 친환경으로) 혁신으로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기업가치를 꾸준히 키워나가자"고 주문했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신년사에서 " 앞으로 10년의 사업 환경은 과거와는 상상 이상으로 다르다"면서 “이제는 '패스트 팔로워'라는 정체성을 깨고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개척하는 '패스파인더', 즉 1등 마인드를 가져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유정준 SK E&S 부회장은 "재생에너지, 수소사업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에너지 시장 변화를 선점하고 탄소중립 에너지 옵티마이저로서 미래 신에너지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며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래 에너지 시대를 개척하는 과정에서 두려움과 어려움도 따르겠지만, SK E&S만의 과감하고 치밀한 도전, 불굴의 의지를 통해 우리가 가야할 길을 담대하게 나아가는 한 해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은 올해를 SK텔레콤의 미래 10년을 준비하는 원년으로 삼기 위해 기술혁신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박원철 SKC 사장은 먹이를 향해 단 한 번 도약으로 사냥에 성공하는 호랑이처럼 도약해서 수확하는 한 해를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은 리소스와 역량의 총집결을,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확고한 환경사업자로서의 지위 선점을,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세노바메이트를 뇌전증신약 시장에서 신규처방 1위 품목으로 도약을 화두로 제시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올 해 예상되는 경영환경을 감안하면 어느 때보다 도전정신이 필요한 때"라면서 "최태원 회장이 강조한 도전정신에 맞춰 각 사 CEO들은 올 한해 동안 더 큰 수확을 거둘 수 있는 글로벌 스토리, 파이낸셜 스토리를 쓰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재계] 2022년 재계 신년사 키워드 '창의력·친환경·혁신·고객감동' icon[SR재계] 주식부호 순위 요동…톱 5위에 '이재용·홍라희·이부진·이서현'  icon[SR재계] 최태원 회장 “도전정신으로 ‘새로운 시간의 프론티어’ 되자” icon[SR산업] SK, CES 2022서 글로벌 탄소 감축 비전 제시…6개사 총출동 icon[SR전자IT] SK, 3사 모여 ‘SK ICT연합’ 출범…“1조원 투자” icon[SR산업] SK팜테코 "작년 매출 8,830억원 역대 최대…글로벌 CDMO 성장" iconSK이노베이션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icon[SR전자IT] SK네트웍스, EV 충전기업 ‘에버온’ 2대 주주 등극 예정 icon[SR산업] SK이노, 임금협상 2.5% 인상…협력사 상생기금 100억원 돌파 icon[SR산업] 최태원 "그린사업 결집"…SK그룹, 1조 들여 '친환경 R&D 시설' 만든다 icon[SR산업] 삼성엔지니어링·롯데케미칼·포스코, 청정 수소 프로젝트 공동 개발 icon[SR사회] 2천억원대 횡령 최신원 1심 '징역 2년 6개월'…조대식 의장 무죄 [2보] icon[SR사회] 2천억원대 횡령 최신원 1심 '징역 2년 6개월'…조대식 의장 무죄[종합] icon[SR산업] 주요 대기업 상반기 신입·경력 채용 본격화…'규모 확대' icon[SR재계] 1월 그룹 총수 주식성적은…김범수·서정진 '울고' 정몽진 '웃고' icon[SR건설부동산] ‘SK에코엔지니어링’ 공식 출범…SK에코플랜트서 물적분할 icon[SR재계] 요동치는 재계순위…삼성 '압도적 1위'·현대차·SK·LG '치열한 2위 싸움' icon[SR건설부동산] SK에코플랜트·美블룸에너지, 국내 최초 ‘SOEC’ 활용 그린수소 생산 icon[SR재계] 최태원 회장, 무보수 SKT 회장 보임…"혁신 조력자로 나선다" icon[SR건설부동산] SK에코플랜트, 전자 폐기물 기업 ‘테스’ 인수…"폐기물 제로화 추진" icon[SR산업] SK이노, 사내·외 이사후보 3명 추천…김태진·박진회 물망 icon[SR재계] 최태원 “기업가치 극대화 방향, 경영시스템 재구축”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