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2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통신IT] SK, 3사 모여 ‘SK ICT연합’ 출범…“1조원 투자”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2.01.09 10:35:54
  • 댓글 0
ⓒSK텔레콤

[SRT(에스알 타임스) 전근홍 기자] SK스퀘어, SK텔레콤, SK하이닉스가 1조 원 이상의 글로벌 투자자본을 공동으로 조성해 인공지능(AI), 메타버스, 반도체 등 미래 혁신산업 투자에 나선다. 우선 3사는 500억원을 투자해 데이터센터용 인공지능(AI) 반도체 SAPEON(사피온) 미국법인을 세울 방침이다.

6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2’에서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유영상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SK 정보통신기술(ICT) 연합’을 만든다고 밝혔다. 반도체, 5세대(5G) 통신, AI 등의 산업이 서로 융합 발전하는 추세가 강해진 만큼 SK ICT 3사도 각사의 역량을 모아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서다.

구체적으로 이달부터 3사 CEO가 참여하는 ‘시너지협의체’를 운영할 계획이다. 협의체는 반도체, ICT 분야 연구개발(R&D) 협력 및 공동투자 등을 논의하는 것만 아니라, 글로벌 진출 관련 최종적인 의사결정을 내리는 기구다.

SK ICT 연합은 미국 등 주요국의 혁신 기술 보유 기업에 투자하기 위한 자본을 공동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규모는 1조원 이상에 달할 전망이다.

SK ICT 연합은 해외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해 SK텔레콤, SK하이닉스와 사업 파트너십을 강화하거나 향후 인수 기회까지도 선점하는 등 주력 사업과 시너지를 도모할 계획이다. 최근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 인수 1단계 절차를 마무리한 SK하이닉스는 미주 사업조직과 R&D센터를 세우는 등 ‘인사이드 아메리카(Inside America)’ 전략 실행에 나설 방침이다.

우선적으로 3사는 데이터센터용 AI 반도체 사피온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협력한다. 3사는 500억 원을 공동 투자해 사피온 미국법인을 세운다. SK텔레콤이 62.5%, SK하이닉스가 25%, SK스퀘어가 12.5% 가량을 투자한다. SK텔레콤은 사피온의 기술 개발을 주도해 데이터센터, 자율주행 전용 모델 라인업 등을 늘릴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메모리 반도체 기술과 AI 반도체의 시너지를 도모한다.

사피온 미국법인은 미국에 거점을 둔 글로벌 빅테크 기업을 고객사로 삼아 AI 반도체 사업을 확장하는 전초기지 역할도 맡을 예정이다. 사피온 미국법인을 통해 미국의 반도체 개발 인력을 확보하고 외부 투자도 유치한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