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5.19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지배구조 산업
[SR재계] 최태원 회장 “도전정신으로 ‘새로운 시간의 프론티어’ 되자”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1.12.31 15:19:13
  • 댓글 0
▲최태원 SK그룹 회장. ⓒSK그룹

- 2022년 신년사서 밝혀…전략적 유연성에 기반한 창조적 대응도 주문

[SRT(에스알 타임스) 이정우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코로나 팬데믹과 기후 위기 등이 중첩된 경영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도전정신으로 충만한 ‘프런티어’(개척자)가 되자"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31일 2022년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어려운 코로나 여건 속에서도 지난 한 해 SK의 파이낸셜 스토리, 거버넌스 스토리, 글로벌 스토리를 만들어 준 구성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최 회장은 SK의 주요 사업이 글로벌 패권 경쟁의 한복판에 서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지정학적 갈등이 경제적 발전을 이렇게 위협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면서 “과거 경험에 안주하지 말고 전략적 유연성에 기반해 창조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 회장은 한층 엄중한 기후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SK가 2030년까지 탄소 2억톤을 감축한다는 담대한 목표를 세웠음을 상기하면서 “SK는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을 통해 미래 저탄소 친환경 사업을 선도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또 최 회장은 “지난 1년간 대한상의 회장을 맡아 보니 기업이 여전히 국민 눈높이에 닿지 못하고 있음을 깨달았다”며 사회의 지지를 얻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가장 소중한 구성원 행복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여전히 갈 길이 많이 남아 있다”며 “회사 내 많은 제도를 구성원 행복에 맞게 고쳐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최 회장은 “기업의 숙명은 챔피언이 아니라 도전자가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새해에도 위대한 도전 정신으로 미래를 앞서가는 ‘새로운 시간의 프런티어’가 되자”고 강조했다.

한편, SK그룹은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올해에 이어 새해에도 별도 신년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이정우 기자  jwlee1000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