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7.4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지배구조 산업
[SR재계] 구자홍 회장 타계…온화한 인품 가진 'LS그룹 성장 주역'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2.02.11 17:24:24
  • 댓글 0
▲구자홍 LS그룹 초대회장. ⓒLS그룹

[SRT(에스알 타임스) 이정우 기자] LS그룹 초대 회장을 지낸 구자홍 현 LS니꼬동제련 회장이 11일 오전 8시께 별세했다. 향년 76세. 

LS그룹 관계자는 "지병으로 돌아가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1946년생인 고(故) 구자홍 회장은 LS그룹을 창업한 고 구태회 LS전선 명예회장과 고 최무 여사의 장남이다. 고 구인회 LG그룹 창업주, 고 구평회 E1 명예회장, 고 구두회 예스코 명예회장의 조카다.

구 회장은 1973년 반도상사(현 LX인터내셔널) 수입과로 입사해 반도상사 해외사업본부에서 근무했다. LG전자 대표이사 회장을 역임하며, 글로벌 성장과 노경화합에 기여했다. 2003년 LS그룹이 LG그룹에서 분리 후, 2004년부터 2012년까지 LS그룹 초대 회장으로 9년 동안 그룹 성장을 주도했다. 적극적인 인수합병, 해외진출, 연구개발 강화를 통해 LS그룹을 재계 13위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또 구 회장은 사촌동생인 구자열 회장에게 그룹 회장직을 순조롭게 승계하며 ‘아름다운 사촌경영’의 전통을 세웠다. 2013년부터 2014년까지 LS미래원 회장을 맡았고, 2015년부터 LS니꼬동제련 회장으로 활동해 왔다. 소탈하고 온화한 성품으로 직원들과 소통하며, 임직원 화합과 건강한 기업문화 정착에도 노력을 기울였다는 게 LS그룹 측의 설명이다.

구 회장은 대외활동으로 한국전자산업진흥회 회장과 한국비철금속협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금탑산업훈장, 한국CEO대상, 금속재료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이정우 기자  jwlee1000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