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0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재계] 1년새 시총 100대기업 순위 판도 요동…셀트리온·현대모비스 '톱10 제외'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1.12 14:09:02
  • 댓글 0
ⓒ한국CXO연구소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최근 1년 새 시가총액(시총) 100대 기업의 순위가 크게 뒤바뀌며 주식시장 판도가 크게 요동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곳은 작년과 달리 올해 시총 TOP 100에서 탈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시총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린 곳은 작년 초 대비 올해 초 기준으로 50곳 이상 늘었다. 

12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가 '2021년 대비 2022년 각 연초 시가총액 순위 및 금액 변동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연초(1월 4일) 기준 국내 주식시장에 시총 규모가 1조 원 넘는 곳은 234곳이었는데, 올해 초에는 288곳으로 증가했다. 

1년 새 시총 1조 클럽 숫자가 54곳 늘었다. 이중 작년과 올해 초 시총 상위 100대 기업을 서로 비교하면 시총 규모는 200조 원 넘게 차이를 보였다. 작년 초 상위 100대 기업의 시가총액 규모는 1,920조 원 수준이었는데, 올해 동기간에는 2,128조 원 정도로 1년 사이에 208조 원(10.8%) 넘게 많아졌다.  

시총 덩치는 최근 1년새 커졌지만 주식종목 간 희비는 교차했다. 특히 시총 상위 100곳 중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5곳을 제외한 95곳이나 순위 변동이 일어나 시총 판도는 크게 요동쳤다. 100곳 중 20곳은 올해 시총 톱100에서 탈락했다. 이와 동시에 새로운 20곳이 새로운 시총 10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시총 상위 톱10에서도 자리다툼은 치열했다. 지난해 연초 대비 올해 초 시총 상위 10대 기업 중 6곳이나 순위가 변동됐다. 1위 삼성전자, 2위 SK하이닉스는 작년과 올해 초에 변함없이 같은 순위를 지켰다. 4위 삼성바이오로직스와 7위 삼성SDI도 작년과 올해 초 모두 시총 순위가 달라지지 않았다.  

이와 달리 올해 초 시총 톱10에서 빠진 종목은 두 곳이나 나왔다. 지난해 1월초 시총 순위 6위를 유지했던 셀트리온은 올해 연초에는 11위로 뒷걸음질 쳤다. 현대모비스도 같은 기간 10위에서 13위로 후진했다. 1년 만에 시총 상위 10대 기업 타이틀을 반납한 것이다. LG화학은 작년 초만해도 시총 3위였는데 올해는 8위로 5계단이나 내려앉았다. 

톱 10에 새롭게 진입한 주식종목도 한 곳 있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해 8월에 상장했는데 올초 기준으로 시총 톱 10에 신규 가입했다. 네이버는 작년 초 기준 시총 5위에서 올해는 3위로 2계단 전진했다. 현대차도 같은 기간 8위에서 6위로 앞섰다. 카카오 역시 9위에서 5위로 4계단이나 전진하며 최근 시총 규모가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총 100대 기업으로 범위를 넓혀보면 카카오페이(14위), 크래프톤(18위), SK바이오사이언스(22위), SK아이이테크놀로지(35위) 등이 시총 10조 원을 넘으며 신규 TOP 100 클럽에 신고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제약·바이오 관련 주식종목 중 7곳이나 올해 초 조사된 시총 100대 기업에서 이름이 빠졌다. 대표적으로 제넥신은 작년 초 시총 99위였는데 올해는 206위로 뒤쳐졌다. 이외 신풍제약(작년 초 45위→올해 초 184위), 대웅(98위→174위), 녹십자(51위→132위), 알테오젠(62위→111위), 씨젠(63위→107위), 한미약품(74위→101위)도 시총 100위 자리를 내줘야 했다. 

올해 초 시총 100대 기업에 이름을 올린 곳 중 최근 1년새 시총 순위가 50계단이나 크게 전진한 곳은 4곳이나 됐다. 이중에서도 가장 먼저 이름을 올린 곳은 '메리츠금융지주'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주식종목은 작년 초 시총 순위 194위(1조 2,972억 원)에서 올해 초 65위(6조 975억 원)로 128계단 점프했다. 이외에도 엘앤에프 79계단↑(135위→56위), 메리츠화재 76계단↑(161위→85위), 일진머티리얼즈 55계단↑(121위→66위) 순으로 시총 순위 상승폭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작년 초 대비 올해 동기간 대비 시총증가율이 100% 넘는 곳은 11곳으로 파악됐다. 시총 순위가 크게 앞선 메리츠금융지주는 작년 1월초 1조 2,972억 원에서 올해 초 6조 975억 원으로 370%나 폭풍 증가했다. 엘앤에프도 같은 기간 2조 원대에서 7조 원대로 238.1%로 시총 규모가 성장했다. 이외 펄어비스(169.2%), 에코프로비엠(167.2%), 하이브(157.5%) 순으로 최근 1년새 시가총액 상승률 상위 5개 기업군에 포함됐다. 

시가총액 증가액으로 볼 때 작년 초 대비 올해 동기간에 금액이 가장 높아진 곳은 카카오인 것으로 파악됐다. 카카오는 작년 초까지만 해도 시총 규모가 35조 원 수준이었는데 올해 초에는 51조 원으로 최근 1년 새 16조 원 이상 시가총액 덩치가 커졌다. 작년 대비 올해 초 기준으로만 보면 카카오의 시가총액이 가장 크게 높아졌지만 그렇다고 크게 웃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작년 한때 75조 원 수준의 시가총액을 기록했던 것과 비하면 올해 초 시총 규모는 20조 원 넘게 사라져 버렸기 때문이다. 

카카오 다음으로 네이버 13조 5,532억 원↑(작년 초 48조 1,291억 원→올해 초 61조 6,824억 원), 하이브 8조 8658억 원↑(5조 6,285억 원→14조 4,943억 원), HMM 7조 9,434억 원↑(5조 4,073억 원→13조 3,507억 원), 기아 7조 5,397억 원↑(25조 9,432억 원→33조 4,830억 원) 순으로 시가총액 금액이 많이 증가한 상위 5개 기업군에 포함됐다. 

반대로 작년 대비 올해 초 기준 시총 금액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시총 1위인 삼성전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1월 4일 기준 495조 원 수준에서 올해 1월 3일에는 469조 원 이상으로 26조 원 넘게 하락했다. 이외 셀트리온 19조 5,292억 원↓(46조 9,117억 원→27조 3,825억 원), LG화학 19조 1,305억 원↓(62조 7,565억 원→43조 6,260억 원), 셀트리온헬스케어 10조 5,355억 원↓(22조 9,688억 원→12조 4,332억 원) 순으로 최근 1년새 시총이 10조 원 넘게 감소했다. LG생활건강도 25조 1,765억 원에서 17조 2,424억 원으로 작년 대비 올해 초에 시총이 7조 ,9340억 원 넘게 줄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2021년 지난해는 신규 상장된 주식종목 중 시총 상위권을 꿰찬 경우가 많았는데 올해도 이런 흐름을 이어갈 공산이 크다"면서도 "올해 초반 주식시장은 복합적인 요인 등으로 1분기에는 다소 약세 흐름을 보이다가 3월에 치러질 대통령선거를 기점으로 분위기가 반전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차기 대통령이 어떤 산업 등에 주력해 다양한 정책 등을 펼쳐나갈지 여부에 따라 업종 간 희비도 크게 교차할 수 있다"고 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재계] 주식부자 新삼국지 시대…이재용·김범수·서정진 '엎치락뒤치락' icon[SR기획] '블랙 타이거'의 포효…2022년 질주할 호랑이띠 CEO는 누구 icon[SR재계] "위드 코로나 선제적 대응"…겨울 인사 서두르는 재계 icon[SR주간브리핑] "GS, 배터리 소재 사업 재진출?"…현대건설·삼성물산·DL,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각축' icon[SR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 10월부터 부분가동…"CDMO 세계 1위 도약" icon[SR산업] 일진디스플레이, 베트남 공장 본격 생산…"1분기 턴어라운드 가능" icon[SR자동차] 현대차 정몽구 재단, 농어촌 봉사활동…'온드림스쿨' 운영 icon[SR제약&바이오] 한미약품, 작년 원외처방 매출 7,420억원…4년 연속 1위 icon[SR제약&바이오] 북경한미 "올해 매출 3,200억 도전" icon[SR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난해 영업익 5,373억원…전년比 83.5%↑ icon[SR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CDP B등급 획득…'탄소경영섹터 아너스' 수상 icon[SR제약&바이오] 한미약품 작년 영업익 1274억원…전년比 160% 증가 icon[SR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젠 보유 에피스 지분 2.7조원에 인수 icon[SR금융] 美 긴축 우려에 주요국 ‘시총’ 6.89% 감소…한국 하락률 ‘5위’ icon[SR산업] 주요 대기업 상반기 신입·경력 채용 본격화…'규모 확대' icon[SR재계] 1월 그룹 총수 주식성적은…김범수·서정진 '울고' 정몽진 '웃고' icon[SR제약&바이오] SK바이오사이언스, 지난해 영업익 4,742억원…창사이래 최대 icon[SR재계] 요동치는 재계순위…삼성 '압도적 1위'·현대차·SK·LG '치열한 2위 싸움' icon[SR에너지] LG화학-한국남동발전, ‘RE100 달성 공동 대응’ 협약 icon[SR재계] 재벌가 평균 수명 77세…故 신격호 롯데 창업주 98세 '최장수' icon[SR재계] 삼성전자, 20년 연속 매출 1위…1조 클럽 기업 229곳 '역대 최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