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0.31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SR포커스/해외SR
[SR포커스] 생보사, ‘설계사’ 이탈 '비상'…1년새 10명 중 7명 ‘퇴직’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05.12 17:21:12
  • 댓글 0
ⓒPIXABAY이미지

- 지난해 말, 설계사 정착률 35%

- 저축성→보장성 중심 상품판매 ‘수수료 감소’

- GA(독립대리점)채널로 이직 활발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국내 생명보험사들의 신입 설계사 10명 중 7명 가까이는 1년 안에 회사를 떠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 영향으로, 판매가 쉽고 유지율이 높은 저축성보험 판매가 힘들어진 영향이란 분석이다. 업계에선 설계사가 사라진 고아계약이 나오면서 계약유지율이 떨어질 수 있단 점에 우려의 시각을 쏟아냈다.

12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21개 생명보험사들의 지난해 말 기준 13개월 차 설계사 등록 정착률은 평균 35%를 기록했다. 이는 1년 이상 다니는 설계사가 10명 중 4명도 안된다는 의미다. 연도별 생보사의 설계사 정착률은 ▲14년 33% ▲15년 36% ▲16년 37% ▲17년 35% ▲18년 34% ▲19년 35%를 보였다.

13개월차 정착률은 보험설계사 입문 후 1년 이상 같은 회사에 다니고 있는 설계사 비율을 뜻한다. 이 수치가 높을수록 소득 등의 안정으로 설계사 이탈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보험사별로는 11개 곳이 평균치를 밑돌았다. 외국계인 처브라이프는 지난해 말 기준 설계사 등록 정착률이 2.17%로 가장 낮았다. 이어 KB생명 12.11%, 푸본현대생명 24.16%, 하나생명 25.64%, DGB생명 27.78%, 농협생명 27.83%, 오렌지라이프생명 28.43%, KDB생명 28.75% 등이 뒤를 이었다.

빅3 생명보험사 중에선 교보생명과 삼성생명이 각각 31.54%, 30.17%로 평균치를 밑돌았으며 한화생명이 49.31%로 40%대 수준의 정착률을 기록했다. 이외에 라이나생명 48.73%, 미래에셋생명 46.59%, 신한생명 37.64%, 흥국생명 35.8%로 설계사 정착률을 나타냈다.

50%이상의 보험설계사 정착률을 기록한 생명보험사는 ABL생명(58.21%), DB생명(60.99%) 2곳이다.

이처럼 생보업계에서 자리를 잡는 설계사들이 비교적 드문 이유는 취급하는 상품의 특성상 영업 난이도가 높은 편이기 때문이다. 가격이 비싼 종신보험이나 투자상품인 변액상품 위주로 대면하다 보니 고객유인 요소가 적어 신입설계사에겐 고충이 뒤따를 수 있단 것이다.

또 IFRS17 시행을 앞두고 책임준비금 적립부담이 큰 저축성보험 판매가 힘들어졌는데, 보험료가 비싼 저축성 상품의 판매가 줄어 수수료 감소에 따른 소득감소가 설계사의 이직을 가속화 하고 있단 분석이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수수료가 높은 저축성보험 판매가 힘들어진 동시에 코로나19 여파로 기존 보험을 해지하는 가입자가 증가해 설계사 정착률이 감소하고 있다”며 “이러한 측면에서 다양한 보험사 상품을 취급할 수 있는 GA(독립대리점)로 이동하는 설계사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객관리를 해주는 설계사가 사라진 고아계약자들을 위한 생보사 내부적인 시스템은 충분하며, 정착률 개선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도 시행중”이라고 덧붙였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르포] 미래에셋생명, 종신보험 ‘불완전판매’ 성행 icon[SR주간브리핑]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합병·희비 엇갈린 건설사 성적 icon[SR경제&라이프] 생명보험사, 만기보험금 10조 돌파…저축성 보험 만료 영향 icon[SR경제&라이프]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연임 확정…결국 행정소송 ‘수순’ icon[SR포커스] 해외투자 늘린 생보사, 환율급등 ‘울상’ icon[SR주간브리핑] 기준금리 사상 첫 '0.75%'·강남 아파트 값 하락 전환 icon[SR경제&라이프] '코로나19' 직격탄 생보업계…변액보험 '14조' 증발 icon[SR경제&라이프] 교보라이프플래닛·카카오페이, '내 보험 관리' 론칭 icon[SR경제&라이프] 삼성생명, ‘보험료 낮추고 보장 늘린’ 종합보험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한화생명, 올 1분기 478억 순익 시현…전년 보다 2.7% 개선 icon[SR경제&라이프] 금감원, ‘보험사기’ 온라인 홍보 강화 icon[SR경제&라이프] 삼성생명 올 1분기 순익 ‘반토막’…순이익 2,299억 원 icon[SR경제&라이프] 한화생명, ‘LIFEPLUS 어른이보험’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미래에셋생명, 고객과 실시간 톡 ‘채팅상담’ 오픈 icon[SR사회공헌] 신용보증기금, 창립기념 노사 사회공헌 활동 icon[기자수첩] 미래에셋생명, 불완전판매 논란…종신보험은 적금이 아니다 icon[SR경제&라이프] 리치앤코, ‘고객정보’ 설계사 유상제공 논란 icon[기자수첩] 삼성생명, ‘암보험금’ 분쟁…꼭 소송을 통해야 하나 icon[SR경제&라이프] 신한생명-포항공대, 디지털인재 AI전사 양성과정 실시 icon[SR경제&라이프] 하나생명, ‘(무)손안에 골라 담는 암보험’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한화생명, 전국 본부에 ‘소비자보호센터’ 개설 icon[SR경제&라이프] 신한생명, 보험 판매 전문 ‘신한금융플러스’ 설립 icon[SR경제&라이프] 삼성생명, 'S간편 종합보장보험'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국내 생보사, 유동성 ‘적신호’…“영업부진·투자수익 감소 영향” icon[SR경제&라이프] 교보생명, ‘(무)교보플러스하이브리드변액종신보험’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흥국생명, ‘흥국 톡톡패널단’ 발대식 icon[SR경제&라이프] ABL생명, 변액보험펀드 ‘골드펀드’…운용자산 100억 돌파 icon[SR경제&라이프] DGB생명, 집중호우 피해 특별 금융지원 icon[SR경제&라이프] 미래에셋생명, 올 2분기 순익 404억 원 시현 icon[SR경제&라이프] 삼성생명, 2분기 당순익 4486억...전년 比 45% ↑ icon[SR인사] DB생명, 김영만 신임 대표이사 선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