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29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지배구조 산업
[SR재계] 이재용 부회장, 파나마서도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 이승규 기자
  • 승인 2022.09.14 16:53:16
  • 댓글 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

[SRT(에스알 타임스) 이승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멕시코에 이어 파나마를 방문해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을 요청했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3일(현지시간) 파나마시티에 있는 대통령궁에서 라우렌티노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을 접견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과 파나미 기업간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부산엑스포에 대한 지지를 부탁했다.

또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파나마법인을 방문해 법인장 회의를 열고 중남미 사업 현황 등도 점검했다.

아울러 이 부회장은 장기 출장중인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등 계열사 소속 직원 총 20명의 국내 가족들에게 굴비 세트를 보내기도 했다. 직원 중 자녀가 6명 이상인 가족(총 86명)에게는 갤럭시 폴더블폰과 태블릿PC를 선물했다.

선물을 받은 한 직원은 "업무가 많고 심신이 지쳐 있던 가운데, 이 부회장의 선물 덕분에 스트레스가 다 날아가고 자부심과 애사심을 느꼈다"며 "가족들이 자랑스럽다고 해줘 다시금 힘을 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승규 기자  gyurock99@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재계] 추석 연휴 멕시코 방문한 이재용…임직원 격려·부산 엑스포 유치 지원 icon[SR주간브리핑] 재계총수, 추석 행보 ‘정중동’…신동빈 회장, 베트남 사업 ‘진두지휘’ icon[SR재계] 그룹 총수, 추석 연휴 재충전…이후 부산엑스포 지원 총력 icon[SR재계] 이재용 삼성 부회장, 복권 후 광폭 행보…내달 미국 등 해외 방문 높아 icon[SR재계] 이재용 부회장, 경기도 수업사원장서 MZ세대와 자유롭게 소통 icon[SR주간브리핑] 이재용 복권 후 첫 행보 ‘반도체’·증권사 상반기 평균 급여 ‘1억’ icon[SR주간브리핑] 이재용·신동빈 등 재계 총수 8.15특사…증권사 ‘조직개편’ 생존 모색 icon[SR재계] 경영 족쇄 풀렸다…이재용 부회장 '뉴 삼성' 본격 폐달 icon[SR전자IT] 삼성전자, 임금협상 최종합의…'명절배려금·복리후생' 등 약속 icon[SR주간브리핑] 재계, 하반기 비상경영·현대차 노사, 국내 투자 계획 합의 icon[SR창간기획-재계] 위기 적신호…재계, 하반기 비상경영으로 '정면돌파' icon[SR전자IT] 삼성전자, 갤럭시 A시리즈 ‘FUN 모드’ 인기…25억회 사용 icon[SR전자IT] 삼성전자,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한다…초저전력 제품 개발에 집중 icon[SR전자IT] 삼성전자, 초저전력 반도체 개발 통해 탄소중립 실현 icon[SR전자IT] 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 독일 소비자 매체 평가서 ‘1위’ icon[SR전자IT] 삼성전자, 비스포크 무풍 시스템 에어컨 20일 내놔 icon[SR전자IT] 삼성전자, 동방성장지수 평가서 11년 연속 ‘최우수’…국내 유일 icon[SR전자IT] 삼성전자, 다음달에 소프트뱅크 회장 만난다…ARM인수 성사되나? icon[SR재계] 이재용 부회장, '국제기능올림픽 특별대회' 폐회식서 선수단 격려 icon[SR재계] 이재용, 부산 소재 녹산국가산업단지 소재 중소기업 '동아플레이팅' 방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