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29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지배구조 산업
[SR전자IT] 10월 손정의 만나는 이재용…ARM 인수 성사되나
  • 이승규 기자
  • 승인 2022.09.23 17:45:20
  • 댓글 0
ⓒ픽사베이

[SRT(에스알 타임스) 이승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다음달 ARM의 지분 75%를 보유한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을 만나며 ARM 인수합병(M&A)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ARM은 컴퓨터의 중앙처리장치(CPU), 스마트폰의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등 IT 기기의 '두뇌'로 불리는 칩 설계 핵심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특히, ARM은 AP 부분 시장점유율에 있어 90%를 차지하는 기업으로, 삼성전자, 애플 등이 ARM의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지난 21일 이 부회장은 영국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자리에서 “이르면 다음달 손정의 회장께서 서울에 오실 것인데 ARM에 우선 제안을 하실 것 같다”며 ARM 인수에 대한 관심을 공식적으로 드러냈다.

삼성전자가 ARM을 인수하면 최근 강화하고 있는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AP 칩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자사의 스마트폰 사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와 ARM이 낼 수 있는 시너지에 주목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 강자고 ARM은 반도체 설계 강자인 만큼 양 사의 시너지가 극대화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대종 세종대학교 교수(경영학부)는 “삼성전자가 ARM을 인수한다면 설계에서도 세계 최고 기업을 인수하기 때문에 시너지가 크게 날 것"이라며 "반도체 시장을 끌고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인수 가능성에 대해서는 ARM의 몸값과 독과점 우려로 힘들 수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우선, ARM의 몸값은 약 85조원 정도로 알려졌는데 한 기업이 인수하기에는 부담이 되는 가격이다. 그나마 삼성전자 같은 경우에는 120조7,000억원의 현금(지난해 사업보고서에 기제)을 보유하고 있어 인수하고자 하는 의지가 확실하면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 시장 독과점의 우려가 있다. 지난해 미국의 반도체 및 관련장치 기업인 엔비디아(NVIDIA)가 독자적으로 ARM 인수를 추진하다가 반독점 규제와 반도체 기업들의 반대에 부딪혀 계약을 포기하기도 했다.

김 교수도 “삼성전자가 많은 현금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인수 가능성은 충분하지만 엔비디아의 전례처럼 독과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인수 가능성을 반반 정도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삼성전자가 다수의 기업들과 공동 인수를 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현재까지 ARM 인수에 관심을 갖고 있는 기업은 SK하이닉스, 인텔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교수는 “삼성전자가 SK하이닉스와 관계가 우호적인 만큼 SK하이닉스와의 공동 인수도 하나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가 인수합병 보다는 자체적인 기술 개발에 대한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 반도체 인력난에 시달리는 만큼 인력 확보에 집중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윤덕규 한양대학교 명예교수(산업공학과)는 “현재 반도체 기업의 인력난이 심각한 만큼 인재 양성에 집중해야 한다”며 “단순히 인수합병을 통해서 해결 할 수 있는 부분은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규 기자  gyurock99@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전자IT] 삼성전자 '갤럭시 준지 에디션' 내놔 icon[SR전자IT] 삼성전자, 동방성장지수 평가서 11년 연속 ‘최우수’…국내 유일 icon[SR전자IT] 삼성전자, 비스포크 무풍 시스템 에어컨 내놔 icon[SR재계] 영국 간 이재용 부회장, ARM 인수 타진할까 icon[SR전자IT] 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 독일서 최고 평가…3년 연속 1위 icon[SR전자IT] 삼성전자, 초저전력 반도체 개발 통해 탄소중립 실현 icon[SR재계] 삼성전자 '신 환경경영전략'은 이재용 부회장 승진 명분 쌓기 포석? icon[SR전자IT] 삼성전자, 2050년까지 탄소중립 선언…초저전력 제품 개발 속도 icon[SR전자IT] 삼성전자, 갤럭시 A시리즈 ‘FUN 모드’ 인기…'25억회' 사용 icon[SR재계] 이재용 부회장, 파나마서도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icon[SR전자IT] 애플, 한국 시장 공략 위한 광폭행보 icon[SR전자IT] 삼성전자, 미국서 IT 기술 인재 확보 위한 테크 포럼 개최 icon[SR전자IT] 삼성전자, 개발자 콘퍼런스 맞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서 갤럭시 체험관 오픈 icon[SR전자IT] 인텔, 칩렛 사업 강화 위해 경쟁자들과 맞손 icon[SR주간브리핑]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국감… 금융권 수장들 국감 '줄소환' icon[SR전자IT] 삼성전자·SK하이닉스, 마이크론 부진에 '진땀' 예상 icon[SR재계] 이재용 부회장, '국제기능올림픽 특별대회' 폐회식서 선수단 격려 icon[SR전자IT] SK하이닉스, 3분기 영업익 1조6000억...메모리 반도체 부진에 영업익 전년비 60퍼 하락 icon[SR재계] 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회장으로 승진(1보) icon[SR재계] 이재용, 부산 소재 녹산국가산업단지 소재 중소기업 '동아플레이팅' 방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