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9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유통] 농심 "베트남, 한국 제치고 라면소비량 1위…연간 1인당 87개"
  • 박현주 기자
  • 승인 2022.06.30 16:50:10
  • 댓글 0

[SRT(에스알 타임스) 박현주 기자] 베트남이 한국을 제치고 1인당 라면소비량 1위에 올랐다.

​농심은 세계라면협회(WINA)가 발표한 2021년 세계라면 시장 자료를 확인한 결과, 베트남이 연간 1인당 라면소비량이 87개로 1위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한국은 연간 73개로 2위, 네팔이 55개로 3위다. 한국은 2020년까지 1인당 라면 소비량 세계 1위를 기록했었다.

​베트남은 2019년 55개, 2020년 72개로 최근 지속적인 라면소비량 증가세를 보였다. 또, 베트남 전체 라면시장 규모는 2019년까지 50억개 규모에서 2020년 70억개, 2021년 86억개로 성장세가 가파르다. 

농심 관계자는 “최근 베트남이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구매력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과 코로나로 인해 외식보다 집에서 한끼를 해결하려는 경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세계라면협회에 따르면 전세계 많은 사람들이 라면을 즐기고 있지만 지역과 문화별로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다수 국가에서는 봉지면을 선호하지만 멕시코, 일본의 경우 용기면이 더 많이 팔리고 있다. 특히 멕시코는 용기면이 전체 시장의 89%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리핀과 인도에서는 작은 미니사이즈의 라면이 인기가 있다. 이들 국가에서는 식사 사이에 다양한 간식을 즐기는 문화가 있는데 라면을 주로 간식으로 소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농심은 설명했다.

​세계라면협회는 1987년 설립됐으며 전세계 라면 시장에 대한 정보 수집과 기업간 교류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농심은 세계라면협회의 한국 대표 파트너사로 활동하고 있다.

ⓒ농심

박현주 기자  gozldgo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