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29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유통] 농심, 올해 완도산 다시마 450톤 구매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2.07.13 18:17:38
  • 댓글 0
▲너구리 다시마 위판 현장. ⓒ농심

- 너구리로 시작된 완도 다시마 사랑…40년간 1만6,000톤 구매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1982년부터 이어진 농심과 완도의 인연이 올해로 40년을 맞았다. 

농심은 올해도 전남 완도군 금일도에서 진행되는 다시마 위판(경매)에 참여해 너구리에 사용할 햇다시마를 구매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농심은 이달 중순까지 진행되는 위판에서 총 450톤의 다시마를 구매할 계획이다. 연 평균 구매량 400톤보다 10% 이상 늘어난 양이다.

농심 관계자는 “신제품 카구리 출시와 함께 각종 마케팅활동에 힘입어 너구리 판매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라며 “최근 외식물가 상승으로 ‘런치플레이션’ 현상이 일어나는 등 올해 라면 소비가 늘어날 것에 대비하여 다시마 구매량을 늘리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다시마 작황이 좋지 못하고 각종 비용이 증가해 가격이 지난해 보다 약 40% 높아졌지만 농심은 가격에 상관없이 최고 품질의 다시마를 구매해 소비자 기대를 충족시킴은 물론, 완도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실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농심의 꾸준한 완도 다시마 구매는 기업과 지역사회의 대표적인 상생 사례로도 꼽히고 있다.

김승의 완도금일수협 상무는 “다시마 작황에 관계없이 농심이 꾸준히 다시마를 구매하는 덕택에 완도 어민들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심과 완도의 인연은 1982년, 너구리를 출시하며 시작됐다. 당시 농심은 차별화된 해물우동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완도 다시마를 원물 그대로 큼지막하게 넣기로 결정했다.

농심이 매년 구매하는 다시마의 양은 국내 식품업계 최고 수준이며 지난 40년간 누적 구매량은 1만6,000톤을 넘어섰다.

너구리 다시마의 고향인 완도군 금일도는 국내 최고 품질의 다시마 산지로 유명하다. 일조량과 바람 등 다시마 양식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전국 다시마 생산량의 60~70%가 이곳에서 생산된다.

농심 관계자는 “앞으로도 완도 다시마와 특별한 인연을 이어가며, 더욱 품질 좋은 제품으로 소비자의 인생을 맛있게 하는 농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