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6.29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금융] 단기자금 '38조' 늘린 카드사…유동성 ‘비상등’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2.06.24 15:24:02
  • 댓글 0
ⓒ픽사베이

- 조달비용 증가→수익성 하락→대손비용 증가 ‘악순환’

- 올해 1분기, 1년 이내 CP·전자단기사채 38조

[SRT(에스알 타임스) 전근홍 기자] 카드사들이 단기자금 조달 비중을 늘리고 있다. 기준금리 인상에 자금 조달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단기간에 상환이 겹칠 경우 카드사 유동성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BC카드를 제외한 7개 전업카드사의 만기 1년 이내 기업어음(CP) 및 전자단기사채 발행액은 38조원으로 지난 2020년 1분기보다 62% 상승했다.

카드사별로 살펴보면 롯데카드가 5,600억원에서 5조8,450억원으로 944% 늘면서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이어 ▲현대카드 1조4,700억원→4조5,550억원(209.9%↑) ▲신한카드 5조800억원→11조8,950억원(134.2%↑) ▲하나카드 2조3,300억원→3조8,750억원(66.3%↑) ▲KB국민카드 5조8,250억원→7조원(20.2%↑) 순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흐름은 조달비용 상승과 이에 따른 수익성 하방 압력을 방어하고자 자금 조달로를 다변화하기 위한 카드사들의 전략적 행보에서 비롯된 것이다.

전자단기사채는 만기 1년 이하 단기자금을 전자방식으로 발행하는 전자증권이다. 발행 절차가 간편한 것이 장점이다. CP도 여전채보다 발행절차가 간편하다. 1년 미만의 단기 CP와 전단채는 만기가 짧아 금리도 낮다.

반면 여전채 금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0.75%포인트씩 올리는 ‘자이언트스텝’까지 단행하면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기준금리 인상에 시장금리도 덩달아 오르면서 카드사들의 자금조달 창구의 여전채 금리가 빠르게 상승한 것이다. 지난달 여전채 AA+ 3년물 금리는 3.75%로 연초 2.60%보다 1%포인트 넘게 올랐다. 수신 기능이 없는 카드사는 자금의 약 70%를 여전채로 조달하므로 여전채 금리 상승은 자금 조달 비용 상승 압력으로 작용한다.

문제는 유동성 악화다. 자금을 빌려 영업하는 카드사들의 영업구조상 조달비용이 계속 증가하는 가운데 단기차입의 경우 유동성 악화를 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코로나19 장기화, 우크라이나 전쟁, 인플레이션 등 금융 변동성 커진 상태에서 자금상환에 대한 리스크는 더 증폭될 수 있다. 지난 2008년 발생한 글로벌 금융위기도 과도한 단기차입 규모로 인한 유동성 경색이 주요 원인이었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본격적인 위기가 닥치기 전에 단기금융시장이 먼저 흔들릴 수 있다”면서 “코로나19가 터졌을 때도 단기금융시장에서 가장 먼저 자금경색을 보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카드사들의 주요 자금공급원이 증권사(24%), 자산운용사(19%), 연기금(13%), 은행(9%) 등으로 여러 업권과 연결돼 있는 만큼, 단기자금 조달 확대로 발생한 유동성 리스크가 금융시장 전반으로 번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단기자금 조달구조는 유동성 위험에 취약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카드사의 조달 구조 변화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