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5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금융] 5대 카드사, 상반기 ‘순익 1조2,000억’ 돌파…하반기는 '부정적'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2.07.26 14:30:51
  • 댓글 0
ⓒ픽사베이

- “거리두기 해제, 보복소비심리 영향” 상반기 실적 견인

- 하반기, “금리상승, 자금조달 부담 악재”

[SRT(에스알 타임스) 전근홍 기자] 주요 5대 카드사의 올 상반기 순이익이 1조2000억원을 돌파했다. 가맹점 수수료 인하와 코로나19 여파에도 눈에 띄는 실적을 달성한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보복소비심리가 되살아나면서 민간소비가 회복된 영향이라는 평가다. 하지만 시장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자금조달 비용이 늘 수 있는데다 취약차주가 주로 이용하는 장·단기 카드대출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이기에 충당금 적립 등을 감안하면 하반기 실적에 부정적 변수는 충분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카드사(신한·삼성·우리·KB국민·하나카드)의 올 상반기 순이익은 총 1조2,270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1,654억원) 대비 5.3% 증가했다.

올 1월 금융당국이 연 매출 30억 원 이하 가맹점에 대한 수수료율을 낮추도록 해 신용 판매 부분 수익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지난 4월 거리두기 해제 본격화 효과로 카드 사용이 급격히 늘어난 점이 상반기 실적에 주요하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카드사별로는 신한카드의 올 상반기 순이익이 4,12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4% 늘었다. 같은 기간 삼성카드와 우리카드도 각각 3,159억원과 1,340억원으로 각각 12.0%와 10.6% 늘었다. 충당금전입액이 컸던 KB국민카드는 2,457억원으로 2.8%, 하나카드는 1,187억원으로 16.5% 각각 줄었다.

◆ 하반기 실적 전망 ‘빨간불’…시장금리 상승, 자금조달비용↑

하반기 카드사 실적엔 제약요소가 많다. 계속되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조달 금리가 급등하면서 건전성과 수익성에 상당한 타격이 예상되어서다. 최근 금융감독원이 유동성 확보, 채무조정 지원 프로그램 활용, 금리인하요구권 제도 활성화 유도 등을 요구하고 있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단편적으로 카드사 자금조달 비용을 놓고 보면, 카드·캐피털사의 경우 은행과 달리 수신 기능이 없어 필요한 자금의 대부분을 시장에서 조달한다. 이 가운데 여전채의 조달 비중이 높아 여전채 금리가 상승하면 그만큼 카드·캐피털사들의 조달 비용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실제 여신전문금융회사채(여전채) 금리는 3월에 2014년 6월 이후 7년 8개월 만에 3%대를 돌파한 후 지난달 7일 4%대를 뚫었다. 여전채 금리가 4%대를 넘어선 것은 2012년 4월(4.02%) 이후 10년 2개월 만이다. 특히 지난달 17일에는 연 4.517%대를 찍으면서 2011년 10월 28일(4.52%) 이후 10년 8개월 만에 최고치를 나타내기도 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시장금리 급등으로 자금조달비용 상승하면서 경영리스크가 커질 수밖에 없는 구조”라면서 “대출처 확충이나 유상 증자 등 대주주 지원방안 등을 통해 유동성 확보를 요구받고 있는 상황에서 연말까지 보다 보수적인 관점에서 사업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