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4.17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오피니언 칼럼 WHY 반찬가게 창업
[WHY 반찬가게 창업] <6>음식솜씨 부족해도 반찬가게 창업 가능할까
  • 김다희 매니저
  • 승인 2021.04.07 08:00:00
  • 댓글 0
▲ⓒ김수미의 엄마손맛

손맛이 부족한데 반찬가게 창업을 해도 될까? 예비 가맹점주들이 심심찮게 걱정하는 대목이다. 많은 주부는 가족이 먹는 반찬은 별 무리 없이 만든다. 또 일부는 음식 솜씨가 좋다는 칭찬도 받는다. 특히 한두 가지는 판매해도 될 것이라는 평도 듣는다.

그런데 막상 가게에서의 판매를 생각하면 자신감이 떨어진다. 이 같은 경우는 반찬가게 창업이 고민스러울 수 있다. 결론은 개인 이름을 건 창업의 경우 고전할 가능성이 높다. 반면 프랜차이즈 반찬가게 창업은 해볼 만하다.

개인이 하는 가게는 모든 반찬을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 음식솜씨가 부족하면 생존이 어렵다. 반찬 전문점의 반찬 가짓수는 최소 수십 가지서 250여 가지에 이른다. 개인이 이처럼 다양한 반찬을 만들 수는 없다.

손맛 좋은 사람이라도 몇 가지 반찬만 잘하는 게 일반적이다. 수십 가지 이상은 물리적으로 만들기도 힘들고, 또 만들어도 최상의 품질을 보증하기 쉽지 않다. 만약 손맛 좋은 사람이 개인 반찬가게를 연다면 자신 있는 서너 가지 반찬만 특화시키는 게 바람직하다.

▲ⓒ김수미의 엄마손맛

​다만 가게에 몇 가지 반찬만 있다면 고객이 한정될 수밖에 없음을 고려해야 한다. 임대료 재료비 인건비 등을 고루 꼼꼼하게 따지면 수익성이 낮을 수도 있다.

이에 비해 프랜차이즈 반찬가게 창업은 손맛에 다소 자신 없어도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 프랜차이즈 반찬가게의 레시피 대로 하면 된다. 프랜차이즈 반찬가게 레시피는 음식 장인(匠人)의 숱한 경험이 녹아있는 작품이다. 관심과 열정만 있다면 빠른 시간에 레시피 대로 손맛을 익힐 수 있다. 손맛과 눈썰미가 있는 직원이 있다면 더 큰 힘이 될 수 있다.

또한 반찬가게의 음식 구성을 보면 더 마음이 편할 수 있다. 프랜차이즈 반찬가게의 메뉴는 국, 찌개, 나물, 조림 등으로 다채롭다. 특히 계절마다 제철 반찬이 개발 된다. 물류 배송 시스템을 통해 매일 신선한 재료를 공급받는다. 이 같은 여건은 반찬가게 성공 가능성을 더욱 높인다.

김수미의 엄마손맛을 예로 들면 10일간의 집중적인 레시피 교육이 이뤄진다. 전문 인력이 본사와 직영점에서 5일 동안 매뉴얼에 따라 가맹점주에게 조리 교육을 실시한다. 매장 개업 때도 5일 동안 현장 지원을 겸한 조리 교육을 진행한다.

또 본사에서 다양하고 신선한 식재료와 완제품, 반제품을 공급한다. 완제품으로 제공되는 반찬은 진열만 하면 되고, 반 조리 제품은 간단히 가열 조리만 하면 된다. 주방에서 정성들여 조리 하는 즉석 제품은 레시피 대로 준비하면 된다. 조리 경험이 조금 부족해도 김수미 엄마손맛 본사에서 지원하는 교육을 잘 받고, 레시피 대로 조리하면 맛깔 나는 음식을 만드는 데 부족함이 없다.

 

◀​글쓴이 김다희

반찬가게 창업 프랜차이즈 ‘김수미의 엄마손맛’ 브랜드 런칭을 한 ㈜씨와이비(CYB)의 수석 매니저다. 수미(粹美)반찬과 경제적인 반찬가게 창업비용을 연구하고 있다.

 

 

 

 

 

 

김다희 매니저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희 매니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