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9.20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가계부채, 사상 첫 ‘GDP’ 추월…‘부실위험’ 경고등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12.24 13:43:20
  • 댓글 0
ⓒKBS뉴스화면 캡쳐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올해 3분기 가계부채가 사상 처음 명목 국내총생산(GDP)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여파에 성장세는 내리막길로 접어들었지만 내집마련과 전세값 폭등, 공모주 열풍 등으로 대출증가세가 확대된 탓이다.

한국은행이 24일 발간한 ‘2020년 하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말 명목 GDP 대비 가계신용(자금순환 기준·이하 추정치)비율은 101.1%를 기록해 1년 전에 비해 7.4%포인트 높아졌다. 가계신용 규모는 1,940조6,000억 원으로 명목 GDP(1,918조8,000억 원)를 사상 처음으로 넘어섰다.

연도별 명목GDP 대비 가계신용 비율은 2018년 2분기 90%를 넘어선 이후 매 분기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올해 들어 증가폭이 급증했는데, 이는 주택구매와 전세 수요가 급증하면서 주택담보, 신용 대출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실제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7.2%, 6.8% 늘었다. 또 코로나19 여파로 성장세 둔화가 지속되면서 명목GDP 성장률은 2분기부터 전년 동기 대비 0%대를 기록했다.

올 3분기 들어서 기업신용의 규모도 2,012조7,000억 원으로 명목 GDP를 웃돌았다. 명목GDP 대비 기업신용 규모는 110.1%로 1년 전에 비해 9.2%포인트나 상승했다. 코로나19 발생 후 기업들은 정책대출을 포함한 부채로 유동성 부족, 수익성 악화에 대응하는 방식을 택하면서 기업의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78.5%에서 올해 6월말 81.1%로 상승했다.

이같이 가계·기업부채가 크게 늘면서 명목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211.2%로 16.6%포인트 늘었다.

한은은 “경기회복 지연 등으로 가계의 소득여건 개선이 미약할 경우 취약가구를 주심으로 부실위험이 늘어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하며 기업 경영여건의 불확실성이 큰 만큼 실적 회복 지연 등으로 유동성 사정이 악화되거나 신용위험이 커질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