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8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통신IT] 통신 3사, 5G 가입자 증가·마케팅 비용 감소…1분기 실적 ‘순항’ 전망
  • 이승규 기자
  • 승인 2022.05.09 17:41:37
  • 댓글 0

[SRT(에스알 타임스) 이승규 기자] 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가 5G 가입자의 지속적인 확대와 마케팅 비용 감소 등에 따라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실적이 순항할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는 1분기 ▲SK텔레콤 매출 4조2,300억원(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 영업이익 4,304억원(8% 증가) ▲KT 매출 6조2,000억원(3% 증가) 영업이익 5,127억원(15.4% 증가) ▲LG유플러스 매출 3조5,196억원(3% 증가) 영업이익 2,620억원(5% 감소) 등 기록할 것이라고 9일 내다봤다. 통신 3사의 지난해 1분기 실적은 14분기만에 합산 영업이익이 1조원을 돌파하는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통신 3사의 실적이 전체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상회·소폭 하락을 기록한 점을 고려하면 괜찮은 실적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먼저 5G 가입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면서 무선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이 개선된 부분이 이번 실적 호재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2월 5G 가입자가 2,200만명대에서 지난 3월 2,290만명으로 늘었다.

통신 3사의 마케팅 비용과 설비투자(CAPEX) 비용 감소도 실적 성장에 이바지할 것으로 관측된다. 통신 3사는 지난해 5G 상용화 초기단계에서 신규 가입자 유치를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진행했는데 최근 5G 산업이 안정기에 접어듬에 따라 통신 3사는 마케팅 지출을 줄여나가는 추세다. CAPEX 비용이 지속 감소되는 부문도 주목된다. 2019년 CAPEX 비용으로 9조5,965억원을 사용했던 통신 3사는 매년 투자비를 결과 지난해 총 8조2,024억원으로 감축했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통신 3사의 실적의 키는 마케팅과 CAPEX 비용 감소 등이었는데 이런 비용 통제의 관리가 잘 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증권가는 통신 3사가 1분기 이후에도 좋은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통신 3사 공통적으로 5G 이용자들이 지속 상승할 것으로 보이고 신사업 지속 성장할 것이라는 게 그 이유다.

다만 일각에서는 윤석열 정부가 5G 중간 요금제 도입과 알뜰폰에 대한 규제를 하겠다고 밝혀 통신 3사가 타격을 입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금리인상과 중국 봉쇄 연장, 전쟁 장기화 등의 요인들이 통신 산업을 얼어붙게 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각 사

 

이승규 기자  gyurock99@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통신IT] LGU+, 네트워크 장비 친환경 전환…ESG 경영 실천 icon[SR통신IT] LG유플러스, 국립현대미술관 입장료 50% 할인 icon[SR통신IT] SK텔레콤, 국립극장 공연 '메타버스'로 구현 icon[SR통신IT] 음성인식 IoT 기업 파워보이스, 글로벌 파트너사 모집 icon[SR통신IT] LG CNS, 언어 ‘AI 랩’ 신설…4대 AI 연구소 갖춰 icon[SR통신IT] KT, 독거노인 위한 AI 스피커 선봬…“지니야 살려줘” 외치면 구조 가능 icon[SR통신IT] SK텔레콤, 청년 취업 지원 '오픈 콜라보 클래스' 운영 icon[SR통신IT] SK텔레콤, 국가고객만족도 조사 '25년 연속' 이통부문 1위 icon[SR통신IT] 삼성전자 '갤럭시 Z 플립3 포켓몬 에디션' 출시 icon[SR통신IT] SK텔레콤, 1만5,737개 보이스피싱 차단…2,285억원 피해 예방 icon[SR통신IT] LG유플러스, 알뜰폰과 인터넷 결합 할인 정보 제공 위해 ‘모요’와 맞손 icon[SR통신IT] SK텔레콤, 코엑스서 AI·메타버스·UAM 등 첨단 ICT 기술 선보인다 icon[SR통신IT] SK텔레콤, 인공지능 기반 '슈퍼노바'로 콘텐트 화질 개선 icon[SR통신IT] KT, 국내 최초 '호텔 NFT 아트 갤러리' 프로젝트 추진 icon[SR통신IT] KT, '디지코' 사업 발전 방향 공유 icon[SR통신IT] LG유플러스, 세종테크노파크·교통연구원과 모빌리티 기술 발전 '맞손' icon[SR통신IT] SK텔레콤, 마케팅 감소에 영업이익 90.7% 증가…신사업 성장에 2분기도 ‘맑음’ icon[SR통신IT] KT, 영업이익 6,266억원 전년비 41.1% 성장…'어닝서프라이즈'(1보) icon[SR통신IT] 이번에는 메타버스다, 네이버·SK텔레콤에 도전장 내미는 LG유플러스 icon[SR통신IT] KT, 국가대표 A매치에 참여할 ‘어린이 에스코트’ 88명 모집 icon[SR통신IT] SK텔레콤, 올인원 비즈니스 플랫폼 위해 ICT 기업 ‘더존비즈온’과 맞손 icon[SR통신IT] 새로운 먹거리 찾는 통신 3사, 양자암호 산업 '각양각색' icon[SR통신IT] KT, PSTECH과 AI 인재 양성한다 icon[SR통신IT] SK텔레콤, 10년 연속 우수 콜센터 선정 icon[SR통신IT] KT, AI 기술 발전 위해 GC·성균관대학교와 맞손 icon[SR통신IT] SK텔레콤, KBS·캐스트닷에라와 함께 5G MEC·가상화 방송 송출 icon[SR통신IT] KT클라우드, 매출 2조 위해 IDC 강화 icon[SR통신IT] LG유플러스, 품질안전 훈련장 시설 공개 iconLG U+, 전국 1800개 매장서 ‘알뜰폰’ 고객 서비스 지원 icon[SR통신IT] LG유플러스, 블리자드와 '갤럭시S22 디아블로 임모탈 패키지' 출시 icon[SR통신IT] LG유플러스, KB국민카드·한국평가데이터와 신용평가 모형 개발 협약 맺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