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0.5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실적] 넷마블·디앤씨미디어·슈피겐코리아·동아엘텍…1분기 얼마나 벌었나
  • 정우성 기자
  • 승인 2021.05.14 16:34:13
  • 댓글 0
ⓒ넷마블

-넷마블 1분기 매출 5,704억원...영업익 504억원

[SRT(에스알 타임스) 정우성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5,704억원, 영업이익 542억원, 당기순이익 619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1분기 매출(5,704억원)은 전 분기보다 8.6%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7.0% 상승했다. 영업이익(542억원)은 전 분기 대비 34.3% 줄었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165.7% 성장했고, 당기순이익(619억원)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했다.

해외매출은 4,023억원이며, 전체 매출 대비 71% 수준으로, 글로벌 비중은 꾸준히 확대 및 유지되고 있는 모습이다.

넷마블이 작년 11월에 출시한 모바일 수집형 MMORPG ‘세븐나이츠2’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매출 상위권을 유지하며 좋은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넷마블은 올 해 ‘제2의 나라’와 ‘마블 퓨처 레볼루션’,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외에도 ‘BTS드림(가제)’, ‘머지 쿠야 아일랜드’ 등 기대작 5종을 앞세워 글로벌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이 가운데 가장 먼저 선보일 ‘제2의 나라:Cross Worlds’는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가 협력한 RPG ‘니노쿠니’ IP를 모바일 RPG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게임 업계는 물론 게이머들의 관심이 뜨거운 작품이다.

지난 달 14일 미디어 쇼케이스에 공개되어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으며, 오는 6월 한국과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5개 지역에 동시 출시할 예정이다.

권영식 대표는 “1분기에는 출시 신작 부재와 인력 증가 및 연봉 인상에 따른 인건비 상승으로 인해 다소 실적이 정체됐다”면서 “2분기부터는 ‘제2의 나라’를 시작으로 ‘마블 퓨쳐 레볼루션’과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등 대형 신작들을 선보이며 글로벌 게임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넷마블

디앤씨미디어, 1분기 매출 167억원...사상 최대

웹소설∙웹툰 Contents Provider 디앤씨미디어(263720, 대표이사 신현호)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매출액 167억 원, 영업이익 40억 원을 달성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31.9%, 영업이익은 50.3% 증가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큰 폭 성장하며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당기순이익은 35억 원으로 전년 대비 52.7% 늘었다.

회사 측은 웹소설 및 웹툰의 신작 런칭을 통해 지속적으로 해외로의 수출을 확대한 점이 내실 있는 성장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디앤씨미디어가 올해 1월 런칭한 노블코믹스 <악녀 메이커>와 웹툰 전문 스튜디오인 더앤트와의 협업을 통해 올해 3월 런칭한 노블코믹스 <이번 생은 가주가 되겠습니다>는 독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외에도 지난해 말 일본과 북미에서 출시한 노블코믹스 <악역의 엔딩은 죽음뿐>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디앤씨미디어

디앤씨미디어는 올해 10편 이상의 웹툰 신작 출시를 통해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디앤씨미디어의 전체 매출에서 웹툰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31%에서 2020년 49%로 늘어나 올해 1분기에는 57%로 확대됐다. 

신작 런칭과 지속적인 연재로 구독자가 누적되면서 매출 성장은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해외 시장 확대에 따른 성장도 기대된다. 현재 디앤씨미디어는 중국과 일본, 북미, 동남아 4개국 및 프랑스 등 12개국에서 총 30편의 웹툰을 연재하고 있다. 기 진출 지역에는 연재 플랫폼 확대를 계획 중이며, 유럽과 남미 등 신규 지역으로는 진출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 

전체 매출에서 해외 수출 비중은 2019년 11%에서 2020년 28%, 2021년 1분기 35%까지 증가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러한 추세는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다.

신현호 대표이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까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사업 쪽으로 유리한 국면이었기 때문에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해외 시장 확대 및 다변화를 위한 유럽과 북미 내 작품 공급 플랫폼 확대 준비 등 장기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하여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앤씨미디어

슈피겐코리아매출 859억원...작년 1분기보다 15%늘어

 슈피겐코리아(192440)가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859억원, 영업이익 104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제품 다변화와 지역 확장을 통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 성장은 실현하지 못했다. 슈피겐코리아는 1분기 영업이익 감소에 대해 “지속된 코로나 영향으로 인한 B2B 채널 매출 감소와 라인업 확대를 위한 투자의 영향이 크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작년 코로나 이후 일시적으로 변경된 아마존 FBA 정책으로 인해 정상적인 온라인 영업 활동이 어려운 상황에도 매출성장을 이뤄냈다.

▲실적 추이 ⓒ슈피겐코리아

아마존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물류대란이 발생함에 따라 미국과 유럽에서 신규 제품에 대한 첫 FBA 입고 수량을 200개로 제한했다. 작년 하반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지속된 아마존의 ‘FBA 제한 정책’이 4월부로 마무리되었고, 3분기 애플의 차기 아이폰과 삼성전자의 신규 플래그십 모델 출시가 예정된 만큼 실적은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슈피겐코리아는 최근 맥세이프, 에어태그 그리고 차량용 보호필름 등 신규 시장에 진출해 시장 지배력을 확대하고 있다. 애플 에어태그 액세서리와 테슬라 디스플레이 보호필름은 미국 아마존에서 베스트셀러 1위를 유지 중이며, 맥세이프 관련 액세서리 역시 글로벌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슈피겐코리아 관계자는 “아마존 초유의 FBA 입고 제한 정책 기간에도 매출 증가와 펀더멘탈을 유지한 점을 긍정적으로 본다”라며, “프리미엄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중장기적 성장을 도모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실적 추이 ⓒ슈피겐코리아

동아엘텍, 1분기 매출 539억...1년 새 145%↑

동아엘텍은 14일 공시를 통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539억 1,100만 원, 개별기준 매출액 432억 7,700만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145%, 360% 큰 폭의 매출 증가로, 회사는 고객사의 중소형 및 중대형 OLED 패널 출하 확대와 그 동안 지연됐던 투자가 재개되며 OLED 화질 보정 설비 투자 본격화에 따른 수혜를 입은 것으로 분석했다.

주요 매출은 모바일(Mobile) 및 TV용 OLED의 화질 보정과 검사 설비 등의 분야에서 발생했으며, 회사는 OLED 업황의 턴어라운드과 함께 2분기는 물론 하반기에도 전반적인 실적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반해 연결기준 영업손실 23억 원, 개별기준 영업손실 19억 원의 다소 아쉬운 실적도 발생했다. 동아엘텍은 최근 수 년 간 지속적으로 분기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지만, 올해 1분기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변화된 사업환경 때문에 출장 등의 비용과 원가가 일시적으로 상승해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

동아엘텍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고급 IT기기가 증가하고, 기존에 없던 새롭고 다양한 모델 출시가 이어지고 있어 앞으로 다양한 사업기회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며, “당사의 1분기 영업 손실 발생은 일회성이며 2분기부터는 다시 흑자를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동아엘텍은 지난 1987년 설립된 OLED 검사장비 전문기업으로, 대형 OLED TV부터 스마트폰, 스마트워치용 OLED, 폴더블(Foldable) OLED, 자동차용 OLED 및 LCD 등 모든 종류의 디스플레이에 대한 검사와 화질 보정을 할 수 있는 기술과 라인업을 보유했다. 회사는 OLED 증착기 전문업체 선익시스템(171980)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동아엘텍

정우성 기자  wooseongcheong@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실적] 라온피플·에스트래픽·쿠콘·SFA…1분기 성적표는 icon[1분기 실적] 솔루엠·엘오티베큠·플레이위드 icon[1분기 실적] 아진엑스텍·한글과컴퓨터·NHN한국사이버결제·인트로메딕 icon[1분기 실적] 위세아이텍·미스터블루·메가스터디교육 icon[1분기 실적] 셀바스AI·제노코·유니셈 icon[1분기 실적] 넥슨·이스트소프트·지니뮤직 icon[IPO] 오비고·라온테크·프롬바이오·테이스티나인...기대 모으는 공모주 icon[1분기 게임사 실적] 게임빌·컴투스·위메이드 '웃고'...펄어비스 '울고' icon[1분기 실적] LG헬로비전·LG유플러스·네오위즈 icon[SR실적] 앱코·제이앤티씨·케이엔더블유·영우디에스피…1분기 성적표는 icon[SR실적] 엠게임·알에스오토메이션·석경에이티…1분기 얼마나 벌었나 icon[SR실적] 해성옵틱스·아이티센·드림어스컴퍼니...1분기 성적표는 icon[SR실적] LG CNS·예스티·투비소프트…1분기 얼마나 벌었나 icon[SR실적] 크래프톤·아센디오·글로벌에스엠…1분기 성적표 들여다보니 icon[SR게임] 넷마블 '세븐나이츠2', 신규 전설 영웅 '역사의 기록자 노호' 업데이트 icon[SR게임] 넷마블 '제2의 나라', 프리 페스티벌 통해 이용자들과 직접 만나 icon[SR콘텐츠] 웹툰, K-콘텐츠의 핵심으로…활발한 M&A·협업 icon[SR게임] 넷마블, 제 11기 정기 주총 진행…블록체인·메타버스 사업 강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