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5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공정운영 산업
[SR공정운영] 이통3사, ’휴대폰 할부수수료’ 담합 의혹…공정위 조사 착수
  • 전수진 기자
  • 승인 2021.03.11 13:51:52
  • 댓글 0
ⓒ각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SR(에스알)타임스 전수진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3사가 휴대폰 할부수수료 담합 의혹으로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고 있다. 

11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번 주부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본사를 찾아 현장 조사에 나섰다. 기준금리가 0.5%에 불과한데도 통신3사가 단말기 할부 금리를 연 5.9%로 유지하는 것이 담합의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데 따른것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지난달 정부 당국에 담합 여부를 조사하고 금리 인하 조치를 할 것을 촉구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기준금리가 (2009년) 당시 3.25%에서 0.5%까지 하락했는데 어떻게 이것 (단말기 할부금리)은 아무 변화가 없다”며 “이른 시일 내 조사해 할부 금리 인하 등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휴대폰 할부금리는 소비자가 이통 서비스를 약정으로 가입하고 매달 휴대폰 값을 나눠 내는 대신 지불하는 수수료의 비율을 의미한다. 이통사는 제조사에 단말기 값을 일시불로 지급하고 고객으로부터 매달 이자를 얹은 할부금을 받는다.

SK텔레콤이 2009년 연 5.9% 이자로 먼저 도입했다. 이후 LG유플러스가 2012년부터 같은 이자를 적용했고, KT는 2012년 연 5.7%에서 2015년 연 6.1%로 올렸다가 2017년 연 5.9%로 조정했다. 이후 현재까지 수수료율은 통신3사 연 5.9%로 동일하다.

업계 관계자는 "할부 금리 차이가 나면 일부 통신사만 요율이 높다는 지적이 있었기에 같은 수준으로 조정된 것이지, 이를 담합으로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전수진 기자  jinsuchun99@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통신IT] 이통3사, AI 앞세워 신사업 공략 ‘속도’ icon[SR통신IT] “연휴에 뭐할까”…이통3사, '설' 이벤트 풍성 icon[SR통신IT] 이통3사, 설 맞아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icon[SR통신IT] 이통3사, ‘양자암호기술’ 산업 접목…“정보 보안성 높인다” icon[SR통신IT] 아이폰12이어 갤S21 '자급제' 인기…알뜰폰 전성기 오나 icon[SR통신IT] 이통3사, 작년 코로나19 속 실적 선방 전망 icon[SR통신IT] SKT도 지원금 50만원…이통3사, ‘갤럭시S21’ 판매 경쟁 치열 icon[SR통신IT] 통신3사, “공공서비스도 PASS 인증서로 쉽고 간편하게” icon[SR통신IT] 5G 품질평가…속도 SKT, 이용시설 KT, 커버리지 LGU+ icon[SR경제&라이프] “몸집 줄여야 산다”…은행권, 작년 퇴직금 지급 규모 ‘1.3조원’ icon[SR통신IT] LGU+, GS건설과 스마트건설 기술로 현장 안전·생산성↑ icon[SR통신IT] 신수정 KT Enterprise부문장, 한국공공안전통신협회 2대 협회장에 추대 icon[SR경제&라이프] KT, 디지코 역량강화 위해 신입·경력직원 300명 채용 icon[SR공정운영] 숙박상품 경쟁 불붙는다…5개 호텔 불공정 조항 시정 icon[SR새상품] KT, 교사 안심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랑톡’ 출시 icon[SR공정운영] 레미콘 가격 담합한 삼하인더스트리 등 20개 업체에 과징금 25억 icon[SR통신IT] “모 아니면 도”…중간 없는 5G ‘꼼수 요금제’ icon[SR경제&라이프] 김앤장, 지난해 공정위 접촉횟수만 1천건 달해 icon[SR유통] 공정위, GS그룹 ‘일감 몰아주기' 혐의 조사 착수 icon[SR공정운영] 대기업 8곳, 1.2조 규모 단체급식 일감 외부 개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