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9.28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금융위, 사모펀드 감시 강화…“판매사, 분기마다 운용사 점검”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07.28 15:15:21
  • 댓글 0
ⓒ연합뉴스TV화면 캡쳐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금융당국이 펀드판매 증권사와 은행들에게 분기마다 사모펀드의 운용 현황을 점검토록 행정지도안을 내놨다. 5000억 원대 펀드사기 의혹에 휩싸인 옵티머스 자산운용이 환매중단을 밝힐 때까지 판매 금융사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단 비판 때문이다. 펀드 자산 관리 업무를 맡는 수탁사도 매달 1회 이상 자산 내역에 이상이 있는지 감시해야 한다.

28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사모펀드의 건전한 운용을 위한 행정지도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보면 판매사는 운용사가 제공하는 투자설명자료를 투자자에게 제공하기 전에 사전검증을 해야 한다. 투자자들에게 펀드를 판매한 이후에도 운용사의 협조를 받아 펀드 운용과 설명 자료상 주된 투자전략이 일치하는지 점검토록 강제된다.

운용사가 매 분기 마지막 날로부터 20일(영업일 기준) 이내 운용점검에 필요한 정보를 판매사에 제공하면 판매사는 자료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 운용점검을 완료토록 바뀐다. 판매사는 운용사의 운용행위가 설명 자료상 투자전략과 부합되지 않을 경우 운용행위의 철회·변경·시정을 요구하게 된다.

펀드 환매·상환 연기와 관련해선 환매 연기 통지 등을 받았을 때는 즉시 투자자에게 공지하고, 해당 펀드의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 운용사의 지시에 따라 자산을 실제 매매·보관·관리하는 수탁사에도 운용사의 위법·부당행위를 감시해야 할 책임이 부여된다. 수탁사는 매달 1회 이상 펀드재산 목록 등 펀드 자산보유 내역을 점검해야 한다. 내역 불일치 등이 발생할 경우 즉시 금감원 등에 보고해야 한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투자자 보호와 부적절한 펀드운용 근절을 위해 제도개선이 시급하나, 법 개정 등 시일이 소요되는 측면이 있다”면서 “행정지도를 통해 주요 과제를 선제적으로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노동] "'자산유동화' 불가피...'폐점'만 답이냐" 실적 악화 '홈플러스' 노사 대치 '장기화' icon[SR경제&라이프] 우리금융, 상반기 순이익 6,605억 원 시현 icon[SR경제&라이프] HDC현산, '아시아나 인수' 두고 '8월 중 재실사' 제안 icon[SR경제&라이프] 새마을금고 7곳 LTV위반 270억 대출 논란 icon[SR경제&라이프] KB금융 2분기 순이익 9,818억원…'어닝 서프라이즈' icon[SR경제&라이프] 4대 금융지주, 2분기 두 자릿수 순익감소 전망 icon[SR경제&라이프] 생보사, ‘방카’영업 확대…실적악화 ‘방어’ 전략 icon[SR주간브리핑] 5대 지방은행, 유동성 하락세…리스크 관리 ‘촉각’ icon[SR경제&라이프] 사모펀드, 자금순유출 증가…환매중단·사기 등 신뢰↓ icon[SR경제&라이프] 옵티머스 펀드 2개 또 환매 중단…“제 2라임사태 우려” icon[SR경제&라이프] 코로나19 여파 대체투자 급감…신규 자금 유입↓ icon[SR경제&라이프] 8월17일 임시공휴일 지정…‘대출 만기’ 하루연장 icon[SR경제&라이프] 윤석헌 금감원장 “부동산 자금 쏠림 우려” icon[SR경제&라이프] 금융위, 지역재투자 평가…농협·기업은행 최우수 부여 icon[SR경제&라이프] 금감원, 신입직원 90명 공채…채용규모 역대 최대 icon[SR경제&라이프] 금융위 “대형 금융사 정상화·정리제도 구체안 추진” icon[SR경제&라이프]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코로나19 장기전에 금융권 지원 지속돼야” icon[SR경제&라이프] 시각장애인용 OTP 발급 개선…발급기간 1~2로 단축 icon[SR경제&라이프] 은성수 금융위원장 “법정이자율 10%로 인하는 어려울 것” icon[SR경제&라이프] 금융위, 고령층 대상 금융앱·상품출시 추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