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4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산업] 손경식 경총 회장 "국가 정책 제시하는 한국형 싱크탱크 필요"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4.14 16:07:26
  • 댓글 0
ⓒ한국경영자총협회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한국에도 전문적인 연구와 조사활동 기반으로 국가발전 정책을 제시할 수 있는 싱크탱크 설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13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헤리티지 재단을 방문해 케빈 로버츠 회장과 한미 양국 현안과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1973년 설립된 헤리티지 재단은 미국의 대표적인 비영리 싱크탱크로, 미국 정부의 정책자문 파트너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손 회장은 "한국에서는 5월 새로운 정부 출범을 앞두고 있고, 우리 경영계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 구축과 노사관계 개혁이 추진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헤리티지 재단이 추구하는 자유로운 기업활동, 규제개혁 등은 한국의 새 정부 정책 기조와 유사점이 많다"고 말했다. 

아울러 손 회장은 "정치․경제․외교․사회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중장기 국가발전 전략 수립을 위해서는 헤리티지 재단과 같은 민간 주도의 정책연구기관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에서도 전문적인 연구와 조사활동을 기반으로 국가발전 정책을 제시할 수 있는 싱크탱크 설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경영계를 대표하는 경총도 정부, 국회와 밀접하게 소통하면서 기업 친화적 정책과 규제개혁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며 "앞으로 헤리티지 재단이 한미 우호 증진과 경제협력 확대에 계속 기여해주길 바라며, 경총도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손 회장은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사회의 對러시아 제재와 에너지 가격 상승 등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강력한 한미 동맹과 한미 FTA를 기반으로 양국이 국제공급망 안정을 위해 협력하고, 상호투자와 인적교류를 확대한다면 앞으로 디지털 전환과 기후변화 대응과 같은 새로운 분야에서 경제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손 회장은 오는 17일까지 미국 워싱턴 D.C.와 뉴욕 등을 방문해미국 주요 싱크탱크와 경제단체인 헤리티지 재단, 미국 국제비지니스 협의회(USCIB) 피터 로빈슨 대표와 만남을 가지고 한미 경제협력 강화와 한국기업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