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29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주요 기업 58% 투자계획 아직 없거나 축소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4.11 12:47:05
  • 댓글 0
ⓒ한경연

- 한경연, 500대 기업 2021년 투자계획 조사

[SRT(에스알 타임스) 김경종 기자] 코로나19 재확산 등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주요 기업 중 절반 이상은 올해 투자계획을 수립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투자계획’을 조사한 결과, 매출액 500대 기업 중 과반인 58.0%는 올해 투자계획이 없거나 투자를 축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투자계획 미정 28.0% ▲투자계획 없음 20.0% ▲작년보다 투자 감소 10.0%이다.

한편, 작년 수준의 투자를 하겠다고 응답한 기업은 21.0%, 작년보다 투자를 늘리겠다고 응답한 기업은 21.0%에 머물렀다.

한경연은 지난해에도 500대 기업들 중 과반이 투자를 줄였는데, 올해에도 이러한 흐름이 나타날 개연성이 높다고 보았다. 다만, 전체 투자금액은 삼성전자 등 일부 대기업에 얼마만큼 쏠림현상이 나타나느냐에 따라 증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업들은 올해 투자를 늘리지 않는 이유로 ▲코로나 재확산 등 경제 불확실성 49.3%, ▲주요 프로젝트 종료 21.5%, ▲경영악화로 인한 투자여력 부족 15.2%을 꼽았다. 기업관련 규제 입법 또는 투자인센티브 축소 등 제도적 이유로 투자를 늘리지 않겠다는 응답도 14.0%에 달했다.

지난해에 비해 투자를 늘릴 계획이라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신규 사업 진출 47.6%, ▲노후 설비 개선 19.0% 등을 제시했다.

국내 투자환경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45.5점에 그쳐, 기업들은 대체로 국내 투자환경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투자환경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기업 비중은 28.0%로 긍정적으로 평가한 기업 비중인 11.0% 보다 약 2.5배 많았다. 

투자활성화를 위해 정부나 국회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 규제완화 47.0%, ▲ 금융지원 43.0%, ▲ 세제지원 41.0% 등을 꼽았다. 투자를 가로막는 주요 규제로는 ▲ 지자체 인허가 및 심의규제 23.6%, ▲ 환경규제 18.0%, ▲ 고용 및 노동관련 규제 18.0%, ▲ 영업활동 제한 16.2% 등을 꼽았다.

한편, 응답 기업의 69.0%는 해외에 공장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 공장이 위치한 지역은 ▲ 동남아(29.6%), ▲ 중국(23.2%), ▲ 북미(20.0%)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공장을 운영하는 기업의 75.4%는 올해 해외투자 규모를 작년수준으로 유지하거나 확대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국내투자 규모를 작년 수준으로 유지 또는 확대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 42.0%보다 1.8배 높은 수치다. 

해외 투자 이유로는 ▲ 현지시장 공략이 67.1%로 가장 많았고, ▲ 저렴한 인건비 17.7%, ▲ 낮은 규제 부담 6.3% 순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수출, 산업생산 등이 회복조짐을 보이고 있음에도, 기업들은 여전히 국내투자를 공격적으로 확대해나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투자가 뒷받침 되지 못하면, 실물경기 회복에는 한계가 있으므로 기업투자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뒷받침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경제&라이프] 코로나 1년, 기업 'K-자형 양극화' 뚜렷 icon[SR경제&라이프] 韓·美·日·中 글로벌 기업 경쟁력, 한국 열세 심화 icon[SR경제&라이프] 외국계 투자기업, 올해 채용 계획 10곳 중 1곳뿐 icon[SR경제&라이프] 올 상반기, 대기업 63.6% 신규채용 미정…“'코로나19'發 고용절벽 도래” icon[SR경제] 한경연, "외국인직접투자 환경 개선 해야" icon[SR경제&라이프] 한경연 “올 1분기 국가총부채 GDP 2.4배” icon[SR경제&라이프] 대기업 '74.2%',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 없다” icon[SR새상품] LG전자, ‘오브제컬렉션 360˚ 공기청정기’ 출시 icon[SR스타트업] 후후, 경찰과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나선다 icon[SR경제&라이프] 삼성카드, 빅데이터 마케팅 플랫폼 ‘링크 파트너’ 오픈 icon[SR경제&라이프] 우리금융, 스타트업이 개발한 ‘기업분석플랫폼’ 도입 icon[SR경제&라이프] 최근 5년 한국 경제정책 불안정성, 주요 20개국 중 두 번째로 높아 icon[SR경제&라이프] 가계부채 증가율 내년 4%로 관리…“대출규제 단계적 강화” icon[SR경제&라이프] 금융당국, 현대차 임원 ‘애플카’ 관련 주식거래 조사 icon[SR경제&라이프] 한경연 "정년 연장·임금 증가가 청년 취업 감소시켜" icon[SR경제&라이프] 한경연, 올해 경제성장률 3.4% 전망 icon[SR경제&라이프] 지난해 제조업 일자리 7.2만개 해외로 빠져나가 icon[SR경제&라이프] 5월 기업 체감경기 호조세 유지…자동차는 2개월 연속 ‘부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