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29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증권
[SR경제&라이프] 가계부채 증가율 내년 4%로 관리…“대출규제 단계적 강화”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1.04.11 13:08:57
  • 댓글 0
ⓒKBS뉴스화면 캡쳐

[SRT(에스알 타임스) 전근홍 기자] 금융당국이 가계부채 증가율을 내년에 4%대로 내려 관리할 방침이다. 가계부채 증가율은 해마다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였으나 지난해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가계부채가 8%대까지 증가했다.

11일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증가율을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수준(4%대)으로 복원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증가율을 급격히 줄이는 것도 부담이라 일단 올해 일정 수준으로 줄이고 내년에 4%대로 가겠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계획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돼 경제 정상화가 이뤄진다는 전제가 달렸다.

금융당국이 이달 중에 발표하는 가계부채 관리 방안에 증가율을 단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구체적인 대책이 담긴다.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적용 대상을 점차 넓혀나가는 방식이 거론된다. DSR는 대출 심사 때 차주의 모든 대출에 대해 원리금 상환 부담을 계산하는 지표다. 현재 은행별로 평균치(DSR 40%)만 맞추면 되기 때문에 차주별로는 DSR 40%가 넘게 대출을 받는 경우도 있는데 이를 막겠다는 것이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