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4.17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공정운영 기관 단체
[2020 국감] 택배기사 건강권 지켜야…이재갑 장관 “자동분류 시스템 도입 확대하겠다”
  • 임재인 기자
  • 승인 2020.10.08 11:43:33
  • 댓글 0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사진 왼쪽)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환노위 국정감사 캡처

- 올해 사망산재 7건 발생 배경

[SR(에스알)타임스 임재인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택배기사 '공짜 노동'을 언급하며 택배노동자 건강권 침해에 대해 지적했다.

8일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택배기사 분류작업에 대한 해결방안으로 자동분류 시스템 도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올해만 택배기사 사망 산재가 7건이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그중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사망자는 4명에 이른다. 더불어 택배노동자 조사결과 3명 중 1명이 근골격계 통증 호소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분류작업은 택배기사 업무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과도한 업무가 가중되고 있는 현실이다. 택배 분류작업은 전체 업무 43%에 달한다. 이에 택배노조는 추석을 앞두고 파업을 선포한 바 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자동분류 시스템 도입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이와 함께 택배기사 대상 과로 실태를 조사하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임재인 기자  limjaein07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2020 국감] 배달앱 '배민' 증인 소환..."김봉진 의장 대신 '김범준 대표' 참석" icon[2020 국감] 장점마을 사태 책임…백복인 “수사 시 성실히 응하겠다” icon[2020 국감] '공공배달앱' 운영 상황은?…"다각적 검토 중" icon[2020 국감] 류호정 의원 "정부, 쿠팡 '보여주기식 방역' 방치"...성 장관 "현장 지속 팔로업하겠다" icon[2020 국감] 성윤모 장관 "식자재마트, 실태조사하겠다" icon[2020 국감] 상습 하자 시공사에 수천억대 일감 몰아준 LH icon[2020 국감] 배달앱 합병 공정 심사 화두에…조성욱 위원장 “원칙에 맞게 엄밀히 검토” icon[2020 국감] ‘중소기업 죽이기’ 하이트진로음료에 책임 묻자…조운호 대표, “추가요구에 경청하겠다” icon[2020 국감] 올해 무순위 줍줍, 신청과 당첨 모두 30대가 최다 icon[2020 국감] 막 오르는 금융권 국감…‘라임·옵티머스’펀드 정조준 icon[SR유통] CJ대한통운 미국 통합법인, 콜드체인물류로 역량 인정받아 icon[2020 국감] 당근마켓 중고 의약품 불법 거래 적발…김재현 대표 “기술적 조치해 원천 차단” icon[SR사회공헌] CJ대한통운, 폐플라스틱 활용 친환경 MOU 체결 icon[SR유통] CJ대한통운, ESG 평가서 통합 ‘A’ 등급 획득 icon[SR경제&라이프] 전국택배노조, 29일 총파업 돌입 icon[SR경제&라이프] 택배노조, 29일 파업 종료…노사협약 체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