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0.31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SR포커스/해외SR
[SR포커스] 떠나는 금통위원 “한은 정책적 변화 필요”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04.20 18:09:23
  • 댓글 0
ⓒ한국은행

- 조동철·신인석·이일형 금통위원 ‘임기 만료’

- “새 중앙은행 역할 당부”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에서 임기가 끝난 위원들이 20일 퇴임식에서 경제환경의 변화에 걸맞는 한국은행의 변화를 촉구했다.

이날 대표적인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로 분류되는 조동철·신인석 위원과 ‘매파(통화긴축 선호)’로 분류되는 이일형 위원 등 3명이 이날 이임식을 마치고 금통위를 떠났다.

조동철 위원은 이임사에서 “지난 반세기 동안 쌓아 온 인플레이션 파이터(inflation fighter)로서의 한은의 명성이 이제는 극복해야 할 레거시(legacy)가 되고 있지는 않은지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금껏 중앙은행들이 고물가에 물가상승률을 억누르기 위해 통화정책을 펼쳐왔지만 만성적 저물가 상황에서 정책적 변화를 촉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조 위원은 “중앙은행의 권위는 누군가에 의해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과학적 사고로 다져진 지적 리더십과 이에 기반한 정책수행을 통해 획득되는 것”이라며 “발권력은 절대 남용되지 않아야 하지만, 필요할 때 적절히 활용되지 못함으로써 작지 않은 사회적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인석 위원은 “과거와 달리 새로운 중앙은행론(論)이 필요한 시기”라며 “코로나19(우한바이러스) 사태 이후 글로벌 경제환경이 변화하는 만큼 한은도 변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가 경제환경에는 생산, 성장률, 고용, 물가 등 많은 분야에서 중장기적으로 변동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며 “기존과 다른 새로운 통화정책 수단 및 방법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같은날 퇴임하는 이일형 위원은 별다른 메시지를 던지지 않았다. 이 위원은 “한국 경제가 처한 상황과 앞으로 남은 과제에 대해 이미 여러 번 얘기했기 때문에 더 이상 언급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떠날 때는 말없이 조용히 떠나는게 바람직하다고 생각돼 특별히 남기고 싶은 소감은 없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임기가 만료된 금통위원 3명의 후임으로 조윤제 전 주미대사(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 주상영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서영경 대한상공회의소 지속성장이니셔티브(SGI) 원장이 신임 금통위원으로 21일 임기를 시작한다. 임기 만료 예정이던 고승범 위원은 한은의 추천으로 연임해 새 임기를 시작한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