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4.9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금융권 사외이사, 관료·교수보다 기업·금융인 선호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02.23 11:05:21
  • 댓글 0
ⓒ연합뉴스TV화면 캡쳐

- 오는 3월, 10명 중 6명 임기만료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금융권의 사외이사 10명 중 6명은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금융권의 사외이사도 관료나 교수출신보다 기업인과 금융인을 더 선호하는 쪽으로 추세가 바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외풍을 막기 위해 관료출신에 의지했다면 현재는 기업·금융 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자산총액 2조원 이상이거나 상장사인 금융사 134곳의 최근 3년간 사외이사 현황을 분석한 결과 3월 중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는 316명으로 전체(539명)의 58.6%로 집계됐다.

주주총회에서 임기가 끝나는 사외이사 규모는 증권사가 64명으로 가장 많았고 생명보험(53명), 은행(43명), 금융지주(39명), 손해보험(23명), 신용카드(17명) 등의 순이었다.

최근 3년간 사외이사의 출신 직업군을 보면 기업인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금융인, 법조인(회계법인 포함) 등이 뒤를 이었다.

기업인 출신은 2월 현재 모두 56명으로 2016년보다 51.4%(19명) 급증했다. 동일 기간 금융권 사외이사가 514명에서 539명으로 4.9% 늘어난 것을 고려하면 증가율은 10배 이상이다. 금융인과 법조ㆍ회계인은 같은 기간 각각 22.1%(23명), 10.8%(4명) 늘었다. 반면 교수 출신 사외이사는 11명이 줄었으며, 관료도 7명 감소했다.

신한ㆍKBㆍ하나ㆍBNKㆍ우리ㆍJBㆍ농협ㆍDGB금융 등 주요 금융지주와 계열사들에서도 이런 흐름이 뚜렷했다. 이들 금융지주와 계열사에서 최근 3년간 금융인과 기업인의 선임은 각각 36.7%, 25.0% 증가한 반면 관료와 교수 출신의 증가율은 각각 10.6%, 7.0%에 그쳤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