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13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국정감사 2019] "5G 상용화 반년, 실내 기지국 1% 불과"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10.02 17:41:02
  • 댓글 0
▲장소별 5G 기지국 구축 현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출자료

- 실내 기지국 989개…5G 전체 기지국의 0.99% 수준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5G 서비스가 상용화 된지 반년이 지났지만 건물 내에서는 여전히 5G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장소별 5G 기지국 구축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준공신고 기준으로 지상에 설치된 5G 기지국은 88,529국(97.55%)으로 확인됐다. 반면 실내 기지국은 전체 5G 기지국의 1%도 안되는 989국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지국을 지상, 옥내, 지하, 터널로 구분하여 관리하고 있다. 5G 기지국 구축 상세 현황을 살펴보면 이동통신 3사 모두 기지국의 대부분을 지상에 구축하였다. 이통3사 5G 기지국 9만755국 중 95.55%인 8만8,529국이 지상에 구축되었다.  

이에 비해 실내 기지국 수는 지상 기지국 보다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전체 기지국 9만755국 가운데 옥내 기지국은 898국(0.99%)에 불과, 1%가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옥내 898개국 가운데 SKT가 483국(53.8%)을 구축했으며 뒤이어 KT가 391국(43.5%)을, LGU+는 24국(2.7%)을 구축하는데 그쳤다. 

5G를 이용할 수 있는 터널과 지하도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터널에서는 이동통신3사 합계 882개(0.97%)의 기지국이 구축되었고 지하에는 고작 446개(0.49%) 기지국만이 설치됐다.

변재일 의원은 “현재까지 구축된 5G 기지국의 97% 이상이 지상에 집중되어 있고 그 외 장소에는 5G 기지국이 많이 부족해 5G가 실내 불통 통신망에 그치고 있다”며 “이용자들이 실내‧외를 가리지 않고 5G를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5G 기지국 인빌딩 구축을 서둘러야 한다”고 밝혔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경제&라이프] LGU+, 공덕역사에 ‘예술에 U+5G를 더하다’ 展 설명회 개최 icon[SR경제&라이프] SKT, ‘KVRF 2019’서 5G VR·AR 기술 선봬 icon[SR경제&라이프] 지니-엠넷닷컴, 서비스 통합 ‘프리미엄 플랫폼’ 구축 icon[SR통신IT] 삼성전자, 日 통신사 KDDI에 5G 장비 공급 icon[새상품] "V50S 씽큐 어디서 살까"…이통3사, 예약판매 실시 icon[SR사회공헌] SKT, 서울대·LH와 손잡고 ‘치매 예방’ 나선다 icon[국감 2019] 5G 상용화 후 불법보조금 ‘4,420억원→9,348억원’ 늘어 icon[2019 국정감사] 월드클래스300 선정 기업 25곳 중도 자격 취소 icon[SR경제&라이프] 세계은행 부총재, 개도국 5G 해법 찾으러 KT 방문 icon[SR경제&라이프] KT, ‘SBS 슈퍼콘서트’ 5G로 생중계 icon[국정감사 2019] “국내대리인 지정한 글로벌 기업 20% 불과” icon[국정감사 2019] 한상혁 방통위원장, “허위조작 정보 대응방안 모색하겠다” icon[SR경제&라이프] LGU+, 화담숲·곤지암리조트 고객 초청 행사 진행 icon[SR경제&라이프] SKT, 이커머스 소상공인 대상 금융서비스 개발 나서 icon[SR경제&라이프] LGU+, 연말까지 5G 체험 전시관 전면 개방 icon[SR경제&라이프] KT, 블록체인 기반 할랄 인증 시장 본격 진출 icon[SR경제&라이프] SKT, ‘5GX 부스트파크’서 우리말 역사 찾기 캠페인 진행 icon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R&D 혁신 위해 기업의 목소리 청취 icon[SR경제&라이프] LGU+, 5G-V2X 기반 자율협력주행 공개 시연 icon[SR현장] LGU+, 자율주행 기술적 가능성 보여줬지만…“시연 중단 해프닝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