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9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경제&라이프] LGU+, 공덕역사에 ‘예술에 U+5G를 더하다’ 展 설명회 개최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10.02 16:40:49
  • 댓글 0
▲LG유플러스는 1일 서울 지하철 6호선 공덕역사 내 ‘U+5G 갤러리’에 전시된 88점의 현대미술작품에 대한 ‘예술에 U+5G를 더하다 展’ 작품설명회를 개최했다. ⓒLG유플러스

- “공공미술과 통신기술의 만남” 주제…88점 현대미술 작품 설명회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LG유플러스는 1일 서울 지하철 6호선 공덕역사 내 ‘U+5G 갤러리’에 전시된 88점의 현대미술작품에 대한 ‘예술에 U+5G를 더하다 展’ 작품설명회를 개최했다. 

LG유플러스와 서울교통공사가 주최하고 서울문화재단이 후원한 이번 작품설명회는 공공미술과 통신기술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서경종 크리에이티브디렉터의 ‘정적인 예술작품이 5G로 만들어지는 과정’에 대한 소개와 ▲조주리 큐레이터의 ‘5G시대의 예술작품’ 등으로 이뤄졌다.

서경종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정적인 예술 작품이 5G로 만들어지는 과정’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리슨 투 더 댄스는’를 소개했다. 이 작품은 현대미술가 신제현 작가와 9명의 무용수, 기획자, 사진가, LG 유플러스가 함께 만들어 낸 대표적인 협업 프로젝트다. 19세기 조선시대 궁중 향악정재의 하나인 춘앵전의 무보를 듣고 여러 장르의 현대 무용수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몸짓을 유플러스 AR스튜디오에서 360도로 촬영해 스마트폰으로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을 완성했다. 

조주리 큐레이터는 작품 선정 과정 및 작가와 작품을 소개했다. 이번 전시는 서울문화재단과 구족화가협회의 작가들 중심으로 구성되었으며, 공공미술의 가치를 이해하고 기술과 문화 예술에 대한 열린 마음으로 새로운 작업 방식에 적극적으로 도전하는 작가들의 작품이 선정됐다.

‘U+5G 갤러리 예술에 U+5G를 더하다 展’은 ‘일상의 삶과 예술적 움직임’을 주제로 지하철 역사를 통합 갤러리로 구성해 각 공간의 특성에 맞게 작품을 배치했다. 회화, 사진 등 정적인 전시 예술에 5G기술을 접목해 관람객이 작품의 시그널을 일방적으로 송신하는 것이 아니라, 주변 환경, 스마트폰 화면 등과 상호 반응하고, 관람객이 적극적으로 작품에 개입해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작업 방식에서부터 작품 감상 방법까지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방법들을 시도했고, 기존 작품들도 5G기술을 접목해 새롭게 재해석했다. 

또한 회화 작품의 경우 원본 작업을 디지털 이미지화 한 후 움직임과 소리를 입혀 스마트폰으로 작품을 감상했을 때 새로운 예술적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환승 계단 벽면, 기둥 등 지하철 역사 물리적인 특성과 질감 등을 고려해 디지털 프린트와 설치물을 구성했다.

공덕역 ‘U+5G 갤러리’는 LG유플러스와 서울교통공사, 서울문화재단, 구족화가협회 그리고 스무 명 이상의 시각 예술가들, 무용과 공연 분야의 퍼포머, 다원 예술가들이 6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힘을 합쳐 준비했다. 이번 전시는 ▲지하철을 기다리며 즐길 수 있는 ‘플랫폼 갤러리’ ▲지하철 내부에서 감상하는 ‘열차 갤러리’ ▲이동하며 눈으로 즐기는 ‘환승 계단 갤러리’ ▲환승 거점에서 5G 콘텐츠 체험이 가능한 ‘팝업 갤러리’ 등 지하철에 들어와 탑승까지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4개 공간에 마련됐다. 

‘U+5G 갤러리 예술에 U+5G를 더하다 展’은 2020년 2월 29일까지 약 6개월간 공덕역 역사를 이용하는 모든 시민들에게 무료 공개된다. 관람방법은 유튜브에서 확인 가능하며 전시된 모든 작품들은 인스타그램 디지털 갤러리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장준영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담당은 "U+5G 갤러리는 문화예술을 즐길 기회가 부족한 시민들에게 일상 공간인 지하철에서 새로운 방식의 예술작품을 볼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는데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일상에 5G기술을 더해 즐거움을 드리는 U+5G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