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9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쌍용건설, 13년 만에 대전 주택시장 재진출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1.05.25 12:09:06
  • 댓글 1
▲ 대전 읍내동 지역주택조합사업 투시도. ⓒ쌍용건설

- 약1,400억 규모 회덕지주택 수주…2008년 태평동 쌍용예가 준공 이후 13년만

- 토지소유권 100%확보 사업계획승인 완료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쌍용건설은 대전 읍내동 회덕지역주택조합 사업의 수주를 확정하면서 13년 만에 대전 주택시장에 다시 진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쌍용건설은 이달 17일 사업계획승인을 받은 대전시 대덕구 읍내동 51-18번지 대전 읍내동 회덕지역주택조합 사업의 수주를 확정했다. 회덕지역주택조합 사업은 지하 3층~지상25층 11개동 총 745가구 규모로, 공사비는 약 1,400억원이다.

회덕지역주택조합 사업은 오는 10월 착공, 2024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쌍용건설은 올해 연말 일반분양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조합원 분을 뺀 일반분양 가구는 237가구로 전체 가구의 약 31% 수준이다.


이번 수주로 쌍용건설은 2008년 9월 대전 태평동 쌍용예가 준공 이후 13년 만에 대전 주택시장에 재진출하게 됐다. 아울러 대전에서 ‘더 플래티넘(The PLATINUM)’을 처음으로 공급하게 됐다. 더 플래티넘은 2018년에 설립된 쌍용건설의 통합 주택 브랜드다.

회덕지역주택조합 사업에서 쌍용건설은 보수적인 기준을 적용한다. 사업부지 95% 이상의 토지 소유권을 확보하고, 사업계획승인을 받은 지역주택보합 프로젝트만 수주로 확정한 것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상반기에만 수도권 리모델링과 부산 가로주택정비사업, 대전 지역주택조합 등을 잇따라 수주했다”며 “앞으로도 민간주택 분야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도록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지난해 6월 부산 거제동 ‘쌍용 더 플래티넘 거제아시아드’와 7월 경기도 광주 초월읍 ‘쌍용 더 플래티넘 광주’ 등 최근 공급한 총 1,355가구(일반분양 277가구)의 지역주택조합 일반분양을 높은 경쟁률로 모두 완판한 바 있다. 

현재 재건축·재개발·리모델링 등 도시정비 분야에서만 전국에서 약 4조원, 총 26개 단지 약 2만5,000가구의 사업을 확보하고 있다. 주택분야에서는 지역주택조합(금번 수주 포함), 도시개발사업,테라스하우스 등 전국에서 약 7,000억원, 총 5개 단지 약 4,000가구의 사업을 진행 중이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로또 2021-05-25 21:59:42

    745가구 .. 가구당 4억씩만 잡아도 2800 억원이 넘는다... 공사비가 1400억 정도 든다고 칠때.. 얼마나 많이 남기게 되는지 알수있는 근거자료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