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28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보험사 2분기 RBC비율 277.2%…1분기 대비 상승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10.04 13:05:25
  • 댓글 0
▲보험사 RBC비율 변동 추이 ⓒ금융감독원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금융감독원은 지난 6월 말 기준 보험사의 지급여력(RBC) 비율이 277.2%로 지난 3월말 대비 10%포인트 상승했다고 4일 밝혔다.

RBC 비율은 보험사가 예상치 못한 손실이 발생할 경우 이를 지급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지를 측정한 지표다. 예를 들어 RBC 비율이 300%라고 하면 대형재해를 맞아 보험금을 일시에 지급하는 상황이 세 번 연속 닥치더라도 파산하지 않을 만큼의 자본을 쌓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보험업법에서 RBC 비율은 100% 이상 준수할 것을 요구하고 있으나, 금융당국은 150% 이상 유지를 권고하고 있다. RBC 비율은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눈 값이다.

보험사의 지난 6월 가용자본은 주가 회복과 시장금리 하락에 따른 기타포괄손익 증가(6조5,000억 원), 당기순이익 실현(2조3,000억 원) 등으로 총 11조4,000억 원 증가했다. 요구자본은 퇴직연금의 신용·시장위험액 증가(1조5,000억 원) 등으로 총 2조1,000억 원 늘었다.

보험사별로 보면 생보사 중 RBC 비율이 높은 회사는 교보라이프(693.5%), 푸르덴셜(456.4%), 오렌지라이프(406.8%) 등이었다. 특히 교보라이프는 지난 3월말보다 RBC비율이 443.6%포인트 올랐다. 반면 푸본현대(212.3%), IBK생명(205.2%), ABL(251.7%) 등은 각각 14.8%포인트, 8.2%포인트, 4.2%포인트 하락세를 보였다. 빅3 생보사인 삼성·한화·교보생명 등은 261~355%로 견조한 비율을 보였다.

손보사 및 재보험사 중에선 서울보증(407.8%), 아시아캐피탈리(409.3%) 등이 높았다. 빅4 손보사의 경우, 삼성화재 318.5%, DB손보 219.5%, 현대해상 217.1%, KB손보 187.7% 순으로 집계됐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주간브리핑] ‘시중은행 우대금리 남발’·‘삼성-협력사 공정거래협약’ icon[SR경제&라이프] 캐롯손보, '퍼마일차보험 광고 모델'로 배우 신민아 발탁 icon[SR경제&라이프] 대형생보사, 부동산 PF 확대…“저금리 타개할 수익원” icon[SR경제&라이프] 교보생명, 내년 미얀마서 보험 판매 개시 icon[SR경제&라이프] 신한금융 통합보험사 사명 ‘신한라이프’로 결정 icon[SR건설부동산] CBRE코리아, “코로나19에도 기관투자자 해외 부동산 투자 꾸준” icon[SR주간브리핑] 시중은행 주택청약 유치 치열·삼성 '갤럭시 S20 FE' 공개 icon[SR사회공헌] NH농협생명, 추석 맞아 '따뜻한 나눔' 실천 icon[SR기획] 대출상환 걱정 없는 '신용생명보험' 관심 'UP' icon[SR경제&라이프] 메리츠화재, 인보험 신계약 실적 ‘뚝’…관리모드? icon[SR경제&라이프] 생보사, 미니보험으로 20·30세대 공략 icon[SR경제&라이프] KB손보, 디지털 광고 ‘세상을 바꾸는 보험’ 론칭 icon[SR경제&라이프] 악사손보, 교보생명 예비입찰 단독참여…‘재인수’ 하나? icon[SR경제&라이프]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30년 맞이 기념집 발간 icon[SR경제&라이프] 현대해상, 장기인보험 신계약 확대…GA 영업 ‘드라이브’ icon[SR경제&라이프] 보험사 CEO에 ‘인사태풍’…‘연임’이냐 ‘교체’냐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