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4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이재용·정의선 단독 회동…'전기차 배터리 협업 본격화'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0.05.13 13:04:50
  • 댓글 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 왼쪽부터) ⓒ각 사

- 양사 최고 경영진 13일 삼성SDI 천안사업장 방문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만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관해 논의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날 오후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방문한다.

두 사람이 단둘이 회동을 갖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며,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삼성 사업장을 방문한 전례도 없다.

이날 회동에는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 사장 등 삼성 측 전기차 배터리 관련 핵심 임원들과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 서보신 상품담당사장 등이 참석한다.

현대차그룹 경영진은 전지동 임원회의실에서 삼성SDI 및 삼성종합기술원 담당 임원으로부터 글로벌 전고체배터리 기술 동향과 삼성의 전고체배터리 개발 현황 등에 관해 설명을 들은 뒤,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어 양사 경영진은 삼성SDI 천안사업장의 전기차용 배터리 선행 개발 현장도 둘러본다.

삼성전자는 최근 1회 충전 주행거리가 800㎞에 이르는 전고체전지 혁신기술을 발표한 바 있다.

현재 현대차 전동화 모델에는 LG화학 배터리가, 기아차 전동화 차량에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주로 사용된다.

업계에서는 삼성과 현대차가 이번 만남을 계기로 전기차 배터리 협업을 본격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