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4.9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지배구조 산업
[SR지배구조]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이사회 의장 선임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0.03.19 15:18:03
  • 댓글 0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차그룹

- 산업 패러다임 변화 대응 및 책임경영 강화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 바통을 물려받았다.

현대자동차는 19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 사옥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임기는 3년이다.

지난달 현대차 이사회는 정몽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아 정 수석부회장이 의사회 의장을 이어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번에 정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됨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정 수석부회장 중심으로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세계 경제위기 우려와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급변 등의 경영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2018년 9월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하며 경영 전면에 본격 나서기 시작했다. 지난해 주총에서는 현대차 및 현대모비스 대표를 맡아 사실상 그룹을 경영을 이끌어 왔다.

업계에서는 정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직을 맡으면서 경영 보폭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이날 현대차는 주주총회를 열고 사업목적을 ‘각종차량과 동 부분품의 제조판매업’에서 ‘각종차량 및 기타 이동수단과 동 부분품의 제조판매업’으로 바꾸는 정관 일부 변경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는 정 수석부회장이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강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