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2.6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공정운영 산업
[SR통신IT] 화웨이, 美 제재에 결국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 ‘아너’ 매각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0.11.17 12:24:34
  • 댓글 0

- 선전시 즈진 뉴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에 회사 매각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화웨이가 자사의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 ‘아너’ 매각을 결정했다. 미국 정부의 반도체 제재로 위기에 몰리자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통신장비 분야에 집중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화웨이는 17일 오전 성명을 발표하고 아너 부문을 분할해 선전시 즈진 뉴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회사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매각 후 화웨이는 새로운 아너의 지분을 보유하거나 사업 관리, 의사결정 활동에 관여하지 않을 전망이다.

화웨이는 “2013년 출시된 아너는 젊은층 시장에 주력해왔다”며 “지난 7년간 7,000만 대 이상 출하량을 기록하는 스마트폰 브랜드로 발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너에 대한 소비자, 유통채널, 공급자, 파트너 및 임직원들의 지지, 사랑, 희생에 대해 우리는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새로운 아너 회사가 소비자를 위한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젊은층을 위한 새로운 스마트폰 세계를 만들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화웨이의 아너 매각 배경으로는 미국의 규제로 인해 반도체 수급의 어려움을 겪게 되면서 정상적인 스마트폰 사업을 유지할 수 없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중저가 브랜드를 포기하고 프리미엄 스마트폰고 통신장비 분야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한편, 뉴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회사는 '선전시 스마트도시 기술발전그룹'과 30곳의 아너 판매상, 공급업자들이 공동 투자해 설립한 회사로 알려졌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