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27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소비자이슈 산업
[SR소비자이슈] 檢, ‘햄버거병’ 한국맥도날드 압수수색
  • 임재인 기자
  • 승인 2020.11.04 10:40:56
  • 댓글 0

- 시민단체 고발 이후 1년 9개월여 만

[SR(에스알)타임스 임재인 기자] 3일 검찰이 덜 익은 고기 패티를 넣은 햄버거를 판매한 의혹과 관련해 한국맥도날드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김형수 부장검사)는 이날 한국맥도날드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식자재 관리 장부 등 내부 문건을 확보했다.

압수수색은 지난해 1월 9개 시민단체가 한국맥도날드와 패티 납품업체 등을 식품위생법 위반·업무상 과실치상 등의 혐의로 고발한 이후 1년 9개월여 만이다.

한국맥도날드는 2016년 7월 장 출혈성 대장균이 검출된 오염 패티가 일부 매장에 잔류하고 있다는 사실을 패티 제조업체로부터 보고받았음에도 은폐한 채 오염된 햄버거를 판매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2016년 9월 한 부모는 자녀가 맥도날드 매장에서 덜 익은 햄버거를 먹은 뒤 용혈성 요독 증후군에 걸려 신장 장애 2급 판정을 받았다고 2017년 7월 한국맥도날드를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맥도날드 측의 책임을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며 2018년 2월 불기소 처분을 내리고 패티 제조업체 대표 등 관계자 3명만 불구속기소했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한국맥도날드를 다시 고발해 재수사가 진행돼왔다.

▲맥도날드 로고 ⓒ맥도날드

임재인 기자  limjaein07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