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15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전문미디어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경제&라이프] 삼성 스마트폰, 3분기 국내 점유율 71% ‘독주’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12.04 14:02:57
  • 댓글 0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카운터포인트

- LG전자 17%로 2위 차지…애플 전년 동기보다 줄어든 11% 기록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올해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7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독주 체제를 이어갔다. 반면 애플은 전년 동기보다 다소 줄어든 점유율을 기록했다.

4일 글로벌 리서치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71%로 집계됐다. 전 분기보다 3%p, 전년 동기보다 4%p 늘어난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8월에 최고급 프리미엄 라인인 갤럭시 노트10을 2종으로 출시하면서, 단일 모델로 출시됐던 전작에 비해 좋은 판매량을 보이며 70%가 넘는 높은 점유율 기록했다.

LG전자는 5월에 출시한 V50 ThinQ 5G가 꾸준한 판매량을 유지하면서 17%의 점유율로 2위 자리를 지켰다. 반면 애플은 5G 폰 부재 및 4분기 신제품 출시를 앞둔 구매 보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보다 3%p 떨어진 11%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올 3분기 동안 국내에서 판매된 상위 10개 스마트폰 중 7개는 삼성 모델이었고, 애플이 2개, LG가 1개 모델을 리스트에 올렸다. 1위에서 4위까지는 모두 5G 모델이 차지했고, 애플은 아이폰 XR과 XS이 꾸준한 판매량을 유지했다. 특히 전 분기까지 아이폰 XS보다 인기가 적었던 아이폰 XR (LCD 디스플레이)은, 아이폰 모델 중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이번 분기에는 XS의 판매량을 넘어섰다.

올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전분기 대비 6%,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다. 인구 대비 스마트폰 이용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작년 90%에 이르렀고, 이로 인해 새로운 성장 동력이 없던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최근 몇 년 감소세에 있었다. 그러나 올 상반기 갤럭시 S10의 판매 호조 및 5G 모델들 출시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 미만 소폭의 성장세로 전환했고, 3분기에는 갤럭시 노트10 5G 모델의 추가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회복 조짐을 보였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5G 스마트폰의 높은 가격은 이통사와 제조사의 강력한 보조금와 마케팅으로 충분히 상쇄되었고, 초반부터 높은 판매량을 보이면서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주고 있다”며 “4분기에는 10월 출시된 LG V50S 5G와 아이폰 11시리즈 및 연말 효과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반등세가 계속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