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4.20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작년 4분기, 가계 빚 ‘1726조’ 돌파…가계대출 증가 ‘역대급’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1.02.23 12:51:26
  • 댓글 0
ⓒKBS뉴스화면 캡쳐

- 한은, ‘2020년 4·4분기중 가계신용(잠정)’ 발표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가계 빚이 지난해 4분기에만 44조원 이상 급증해 1,726조원을 넘어섰다. 정부의 대출규제에도 ‘빚투(빚내서 투자)’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 현상이 지속되면서 벌어진 결과라는 분석이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중 가계신용(잠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모두 1,726조1,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분기(1,681조8,000억원)보다 44조2,000억원 증가한 액수다. 증가규모만 보면 지난 2016년 4분기 46조1,000억원, 지난해 3분기 44조6,000억원에 이어 역대 세번째로 큰 증가액이다.

구체적으로 가계신용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계대출 역시 증가폭이 확대됐다. 4분기 가계대출 잔액은 1,630조2,000억원으로 전분기 말(1,585조7,000억원) 대비 44조5,000억원 늘었다. 특히 가계대출 중 기타대출(719조5,000억원)은 24조2,000억원이 늘어 2003년 통계 편제 이래 역대 최대 규모를 나타냈다. 

전반적으로 주택담보대출(주담대)과 기타대출 모두 증가폭이 확대되고 업권별로는 예금은행 및 비은행예금취급기관 모두 증가규모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예금은행은 주택 매매거래량 증가 등으로 주담대 증가폭이 확대된 데다 주택·주식자금 수요 등으로 기타대출도 크게 늘었다.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작년 2분기 29만6000호에서 3분기 30만9000호, 4분기 35만호까지 늘어났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경우 주담대가 증가로 전환된 가운데 상호금융을 중심으로 기타대출 증가폭도 확대됐다. 기타금융기관은 여신전문회사 등을 중심으로 기타대출 증가규모가 확대됐으나 주택금융공사의 정책모기지론 양수액 감소 등으로 주담대 증가폭이 축소됐다. 판매신용 잔액은 4분기 95조9,000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소비 감소 등으로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줄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