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0.26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공정운영 산업
[SR공정운영] 삼성전자, 국회 출입 관련 특별감사…“관련자 전원 징계”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0.10.13 17:19:18
  • 댓글 0
▲ⓒ삼성전자

- 국회 출입 임직원 대상 감사 진행…삼성, “해당 언론사 존재 전혀 몰랐다”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삼성전자가 국회 출입기자 등록증을 이용해 국회 건물을 출입해온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특별 감사를 실시하고 책임자를 포함한 관련자 전원을 징계 조치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9일과 10일 국회를 출입한 적이 있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특별 감사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의 감사 결과에 따르면 문제가 된 임원은 정당 당직자로 재직 중이던 2013년 가족 명의로 인터넷 언론사를 설립해, 2015년 삼성 입사 이후 최근까지도 기사를 직접 작성해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임원은 “1년 단위 계약직이라 언제 퇴직할지 몰랐고, 또 무보수였기때문에 회사에 알릴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언론사의 소재지와 관련해서는 설립 당시 가족 거주지로 등록했으며, 2017년부터 1년간은 여의도 소재 상가를 임차해 사용했으나 계약기간 종료 이후에도 변경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해당 인터넷 언론사의 존재를 전혀 몰랐으며 따라서 광고 등 어떤 명목의 지원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이번 감사에서는 모 국회의원실의 설명 요청을 받은 임직원 2명이 다른 직원이 발급받은 출입증을 이용해 의원실 2곳을 방문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들은 “출입증 신청 마감시간이 임박해 설명 요청을 받아 출입증 발급 프로세스를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삼성전자는 “이 모든 위반사항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책임자를 포함한 관련자 전원을 징계 조치하기로 했다”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데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반 프로세스를 철저히 점검하고 준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