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9.28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초대석&CEO
[SR CEO]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2020년 재도약의 해 될 것"
  • 김경종 기자
  • 승인 2019.12.31 11:36:51
  • 댓글 0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현대상선

- "THE Alliance와 초대형선 투입으로 재도약 기회"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이 "2020년 경자년에는 현대상선의 재도약을 이루자"고 말했다.

배 사장은 31일 신년사를 통해 "4월부터 THE Alliance 정회원으로서 새로운 협력시대를 열어가게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새로운 얼라이언스 체제 하에서 최적화된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경쟁력 있는 서비스 제공을 통해 고객만족을 넘어 고객감동을 실현할 수 있도록 우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글로벌 선사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업무효율성과 서비스 품질 제고를 위해 디지털화(Digitization)에 박차를 가하고, Value Chain 전후방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물류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배 사장은 "올 2분기부터 우리의 오랜 염원이었던 2만4,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을 순차적으로 인수받아 아시아-유럽 항로에 투입하게 된다"며 "2020년은 THE Alliance와 초대형선 투입으로 우리에게 분명 재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새해 환경에 대해서는 "미·중 무역분쟁에서 브렉시트까지 글로벌 교역환경의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다며 "우리가 헤쳐나가야 할 경영환경은 작년까지 겪어왔던 것보다 더 불확실하고 녹록치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내외 환경이 순풍일 경우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은 물론이고, 역풍일 경우에도 대비할 수 있도록 지혜와 역량을 모아 철저하게 준비하자"면서 "세계최고의 선사가 되기 위한 새로운 여정을 준비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