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7.4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한국 CXO연구소 "코로나에 매출 1조 기업 증가세 꺾여"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5.17 11:00:00
  • 댓글 0
ⓒ한국CXO연구소

- 2019년 대비 2020년 국내 1000大 상장사 매출 분석

[SRT(에스알 타임스) 김경종 기자] 작년 한 해 국내 1000대 기업의 매출 외형이 전년 대비 20조 원 가까이 감소했고, 같은 기간 매출 1조 클럽에 가입한 숫자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조사한 ‘2020년 국내 1000대기업 매출 현황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본격 발생한 지난 해 국내 1000대 기업의 매출액 규모는 1,489조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1,508조원보다 19조원(1.3%) 감소한 금액이다. 

지난해 ‘매출 1조 클럽’에 가입한 회사 숫자는 1년 전인 2019년 때보다 줄어든 것도 매출 감소의 한 요인으로 꼽혔다. 1000대 기업 중 매출 1조원이 넘는 회사는 ▲2016년 184곳 ▲2017년 187곳 ▲2018년 199곳 ▲2019년 209곳으로 점차 증가 추세를 보여왔다. 하지만 작년에는 204곳으로 집계돼 증가세가 꺾였다. 

쌍용씨앤이, 신세계건설, 대웅제약, 이수화학, 남양유업 등은 2019년 대비 2020년에 매출 1조 클럽에서 탈락했다. 

이와 반대로 코로나 상황에서도 매출 1조 클럽에 새로 입성한 기업들도 나타났다. 한섬, 셀트리온, 실리콘웍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은 지난해 매출 1조 클럽에 새로 가입했다.  

지난해 매출 10조원 넘는 슈퍼기업 숫자도 전년 대비 2곳 줄어든 30곳으로 조사됐다. 대한항공, 현대건설, SK네트웍스 세 곳은 매출 10조 클럽에서 탈락했고, 삼성증권은 새롭게 10조원대 매출 기업군에 합류했다.

매출 10조 클럽 숫자는 지난 2017년 37곳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하다가 2018년 35곳→2019년 32곳으로 점차 줄어드는 흐름을 보였다. 작년에는 30곳으로 전년보다 더 줄었다. 지난해 매출 10조 클럽에 가입한 대기업 숫자는 2010년과 2011년 30곳 수준과 같아졌다. 

지난해 국내 매출 1000대기업 매출 중 2019년 대비 매출 금액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삼성전자였다. 이 회사의 2019년 매출은 154조원, 2020년에는 166조원으로 코로나 상황에서도 회사 외형이 11조원(7.5%) 넘게 커졌다.

이외 일반 제조사 중에서는 ▲SK하이닉스 5조2,042억원↑ ▲현대자동차 1조5,053억원↑ ▲LG이노텍 1조5,052억원↑ ▲SK이노베이션 1조2,970억원↑ ▲ LG디스플레이 1조1,409억원↑ 등도 1년 새 매출 1조원 넘게 덩치가 커졌다.  

거꾸로 1조 원 넘게 회사 외형이 줄어든 곳도 10여 곳 나왔다. 에쓰-오일(S-Oil) 매출은 7조원 넘게 주저앉았다. 이어 ▲대한항공 4조6,127억원 ▲한국가스공사 3조8,996억원 ▲포스코 3조8,635억원 ▲포스코인터내셔널 3조5,188억원 등은 3조원 이상의 매출이 1년 새 사라졌다.

◆ 코로나 정국에 업종별 매출도 양극화

작년 코로나 정국에 국내 1000대기업 매출도 업종에 따라 희비가 크게 교차했다. 크게 보면 금융(Financial), 바이오(Bio), 정보 및 게임 등(IT) 업체 등이 포함된 ‘F·B·I’ 업종에 속한 기업들의 매출 실적이 대체로 상승세 바람을 탄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 업종에서는 이베스트투자증권(매출 증가율 84.4%↑), 한화투자증권(74.8%↑), 키움증권(68.3%↑), 등의 회사들의 매출 실적이 1년 새 60% 이상 껑충 뛰었다. 바이오 업종에서는 바이오니아(610.8%↑), 랩지노믹스(259.8%↑), 바디텍메드(106.6%↑) 등이 성장했다. 정보 및 게임 업체 중에서는 웹젠(68.6%↑), KG모빌리언스(62.7%↑), 엔씨소프트(47%↑) 등이 돋보였다.

이와 달리 석유·화학(Chemical), 철강(Iron), 항공(Air) 업체들을 중심으로 한 이른바 ‘C·I·A’ 업종들은 코로나에 매출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 석유화학 업종 중에서는 아모레퍼시픽(22.9%↓), 이수화학(22.2%↓) 등이 작년 한 해 회사 외형이 전년 대비 20% 넘게 하락했다. 금속 및 철강 관련 회사 중에서는 세아베스틸(19.8%↓), 포스코(12.7%↓), 한국철강(11.9%↓) 등의 회사 외형이 하락했다. 항공 업계는 매출 감소 피해가 심각했다. 제주항공(72.8%↓), 진에어(70.1%↓), 아시아나항공(39.9%↓) 등으로 코로나19 팬데믹에서 항공 업체들의 매출 타격이 심각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 삼성전자, 2002년부터 국내 매출 1위 기업 유지

2021년은 삼성전자에게 의미 있는 한 해로 기록될 전망이다. 큰 이변이 없는 한 올 한해도 삼성전자는 국내 매출 1위가 유력시 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2021년 올 한해도 국내 매출 톱을 지켜낼 경우 지난 2002년부터 시작해 ‘20년 연속 국내 매출 1위 기업’을 달성이라는 대기록을 세우게 된다.

매출 1위 기업이라는 위상에 걸맞게 지난해 국내 1000대 기업 중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11.2%로 역대 최고를 찍었다. 1000대 기업 중 삼성전자의 매출 영향력은 지난 2013년에 처음으로 11%로 10%대를 넘어섰고, 2018년에는 11.1% 수준을 보였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과거 에디슨이 전구를 발명해 전세계 사람들의 생활 패러다임을 바꾸고, 헨리 포드가 자동차를 대중화 시켜 거리의 한계를 혁파하고, 스티브 잡스가 스마트폰을 개발해 소통과 연결의 세상을 앞당긴 것처럼 삼성전자도 전세계 사람들에게 유용한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선도적으로 선보일만한 뭔가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