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7.6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태광그룹 세화미술관, '솔리드 시티 Solid City'展 개최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4.22 09:24:10
  • 댓글 0
▲'솔리드 시티 Solid City'展 포스터 ⓒ태광

- 미술가, 건축가, 영화감독, 안무가 등 참여

[SRT(에스알 타임스) 김경종 기자] 태광그룹 세화미술관(관장 서혜옥)이 '솔리드 시티 Solid City'展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전시는 '원더시티 Wonder City'(2018), '팬텀시티 Phantom City'(2019)에 이어 세화미술관에서 ‘도시’를 주제로 한 세 번째 기획 전시다. 이번 전시는 도시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 도시 공간의 내밀한 면면을 살핀다.

미술가, 건축사, 영화감독, 안무가 등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들이 전시에 참여해 미디어, 조각, 사운드, 사진, 설치 등 다채로운 매체를 활용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고대웅 '장인의 화원', 송호철 '야생쓰레기구조프로젝트', 아마추어서울 '000가지 서울', 박혜민&김수환 'HPARK 여행사', 후암연립 '후암가록', 송주원 '마후라', 박수환 'Cityscope/Microscape' 등 총 9팀의 43점이 출품됐다. 

2017년 제 14회 EBS 국제다큐영화제 대상을 수상한 영화 '버블 패밀리'(2017)의 마민지 영화감독은 현수막 설치작품인 '풍요의 길', 영상작품 '셀프 고사' 등의 작품을 처음으로 이번 전시에서 출품했다. 

전시장 내에는 별도의 상영관을 마련하고, 도시 면면을 담은 영화, 미디어 아트 작품을 상영한다. 세화미술관 홈페이지에서도 가상현실(VR) 전시 관람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솔리드 시티' 전시는 서울 광화문 세화미술관에서 오는 8월 31일까지 진행된다. 

허승조 세화예술문화재단 이사장은 “이번 전시에는 ‘도시’를 주제로 창작활동을 하는 영화감독, 안무가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을 지원했다”면서 “앞으로도 세화재단은 유망한 국내 작가의 창작 활동을 후원하고, ‘도심 속 열린 미술관’이라는 세화미술관의 정체성에 맞추어 다양한 장르의 전시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