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5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현대차, 2분기 영업익 2조9798억원…역대 최대 '깜짝 실적'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7.21 16:39:31
  • 댓글 0
ⓒ현대자동차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올해 2분기(4~6월) 글로벌 차량 판매 실적 감소에도 수익성이 높은 제네시스와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중심의 판매 호조, 고환율 효과 등에 힘입어 역대 최대 '깜짝 실적'을 거뒀다.

현대차는 21일 '2022년 2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35조9,99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7%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2조9,798억원으로 전년 대비 58%나 늘었다. 경상이익은 3조8,888억원, 당기순이익은 3조848억원(비지배지분 포함)으로 집계됐다.

2분기 매출은 지난해 4분기에 기록한 분기 역대 최대인 31조265억원을 가뿐히 뛰어넘은 수준이다. 영업이익도 지난 2014년 2분기에 기록한 최대치인 2조872억원을 넘어 3조원에 육박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및 기타 부품 공급 차질에 따른 생산 부족 영향 지속으로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판매 물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제네시스, SUV 중심의 판매 믹스 개선과 선진국 중심의 지역 믹스 개선에 우호적인 환율 효과까지 더해져 호조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2분기(4~6월) 97만6,350대를 판매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아이오닉 5와 올해 새롭게 출시된 G90 등 SUV 및 제네시스 신차의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 다만 반도체 공급 부족 및 중국 일부 지역 봉쇄에 따른 부품 부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9.2% 감소한 18만2,298대를 팔았다.

해외 시장 판매를 보면 미국, 유럽 시장 판매량은 친환경차 중심으로 전년 동기 대비 늘었다. 그러나 다른 일부 시장에서 반도체 및 기타 부품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 영향으로 약세를 보인 결과 전체적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4.4% 줄어든 79만4,052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매출액은 35조9,99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7% 증가했다. 제네시스, SUV 중심의 판매 믹스 개선 효과 및 인센티브 감소, 환율 효과가 전체 물량 감소의 영향을 상쇄한 결과다. 2분기 원·달러 평균 환율은 1,260원으로 전년 동기 12.3% 상승했다.

현대차는 향후 경영환경에 대해 반도체를 비롯한 부품 수급 상황 개선 및 점진적인 생산 확대를 전망했다. 

반면 국가 간 갈등 등 지정학적 영향으로 인한 원자재 가격 급등, 코로나19 재확산세 우려, 인플레이션 확대, 금리 인상과 같은 글로벌 불확실성이 상존해 예측하기 어려운 경영환경이 계속될 것이라는 우려도 내놨다. 

현대차 관계자는 "주요 시장의 재고 수준이 매우 낮은 상황으로, 이에 따라 인센티브는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모습"이라며 "반도체 공급 이슈 상황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지정학적 리스크 및 코로나19 재확산세 등으로 인한 경영 불확실성이 향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