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9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한미글로벌, 메타버스 사업 추진 위해 ‘올림플래닛’과 맞손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2.04.12 09:10:43
  • 댓글 0
▲(왼쪽부터)이상호 한미글로벌 사장, 권재현 올림플래닛 대표의 아바타가 지난 11일 온라인 상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미글로벌

- 프리콘 서비스 발굴, 분양사업 활성화 등 건설분야에 메타버스 활용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국내 1위 PM 기업인 한미글로벌(회장 김종훈)이 건설분야 메타버스 활성화 및 신규 사업 추진을 위해 올림플래닛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올림플래닛은 공공기관, 전시, 커머스 등 다양한 산업 브랜드에 가상공간을 제공하고 있는 국내 대표 메타버스 공간 플랫폼 기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한미글로벌과 올림플래닛은 양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인프라를 활용해 기존에 3차원 게임이나 소셜서비스(SNS) 등의 커뮤니티에 한정되었던 메타버스 플랫폼의 기능적 한계를 보완해 건설분야의 미래 업무공간 구축 및 서비스 향상 등 건설분야 메타버스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양사는 공동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건설분야 프리콘(Pre-con) 서비스 발굴 ▲건설 생애주기에 따른 메타버스 기술 및 서비스 개발 ▲개발 및 분양사업에 메타버스 활성화 ▲건설분야 메타버스 신규 사업 추진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미글로벌은 특히 공간의 제약이 없는 메타버스 내에서 발주자 및 프로젝트 참여자간 정보 교류와 협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이를 통해 한미글로벌의 프리콘 서비스를 확대하고 프로젝트 관리의 효율성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미글로벌은 이미 지난 3월에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의 인공지능(AI) 연구소인 해동첨단공학관을 메타버스 공간에 구현해 준공 전에 누구나 직접 건축물을 가상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또 이달에는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분양 예정인 주거형 오피스텔 ‘여의도 현대마에스트로’의 메타버스 홍보관을 구축하고 이 공간에서 프로젝트 참여자들이 각종 자료와 일정을 공유하고 회의도 할 수 있는 디지털 워룸(War Room)도 구현했다.

한미글로벌 관계자는 “지난 2019년 사내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담부서를 만들고 자체적으로 디지털 기술을 개발해 현장에 적용해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대표적으로 건설사업관리에 특화된 데이터 수집·분석, 빌딩정보모델링, 인공지능 및 클라우드를 접목한 디지털 플랫폼인 ezCDE(Easy Common Data Environment)를 자체 개발해 다양한 주체들이 생성하는 각종 정보들을 통합, 공유하고 있다”고 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